slider01 slider02

[성명]

현대차 금양물류 성희롱 피해자 부당해고 규탄한다! 현대차가 해결에 나서라!

여성에게 성폭력 당하지 않을 권리조차 빼앗는 비정규직을 철폐하자!!

 

지금 현대자동차 울산 공장에서는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정규직화 전환을 요구하며 공장점거농성을 진행 중이다. 같은 공장에서 같은 일을 하는 노동자이지만, 고용불안, 저임금에 착취당해온 비정규직노동자들은 간접고용 문제가 임금이 적고, 고용이 불안정한 문제에 그치지 않는, 인간의 삶과 존엄까지 착취하는 구조임을 폭로하고 있다.

그리고 지금 현대자동차 아산 공장에서는 사내하청 여성노동자가 1인 시위,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지금은 폐업된 현대차 사내하청업체 금양물류 관리자들의 지속적인 성희롱 사실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부당해고를 당하고, 급기야 업체 폐업까지 되어 돌아갈 현장마저 없어져버린 한 여성노동자의 현실은 여성으로서의 존엄, 권리마저 착취당하고 있는 한국사회 여성비정규직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여성에게 비정규직 문제는 노동권의 문제일 뿐 아니라, 성적 권리조차 무참히 짓밟혀버리는 여성권의 문제다. 비정규직 고용관계 때문에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 문제제기하기 쉽지 않고, 문제제기를 한다 하더라도 고용상의 불이익 위험이 크다. 금양물류 성희롱 사건 피해자 역시 힘겹게 사건을 제기했지만, 오히려 피해자가 부당해고를 당하는 말도 안되고 도저히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더욱이 업체가 폐업되어 돌아갈 직장조차 없어졌다. 같은 사무실, 같은 업무를, 같은 사람들이 하지만 업체 사장만 물갈이되는 사내하청업체의 특성을 이용해 처벌받아야할 가해자인 금양물류 관리자들은 성희롱에 대한 책임조차 지지 않고, 손쉽게 발뺌하면서 피해자에 대한 고소고발을 하는 등 비열한 작태까지 행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피해자의 시위를 막아서고, 신체적 폭행까지 저지르는 만행을 벌이고 있다.

우리 서울여성조합원대회 공동기획단은 피해자 부당해고 철회, 가해자 처벌을 위해 사내하청에 대한 실질적인 권한을 가지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나설 것을 촉구한다. 비정규직의 70%를 차지하는 여성노동자, 불안정한 고용관계 하에서 여성의 성적 권리가 박탈당하는 현실에 맞서, 여성노동자의 힘과 연대를 모으는 투쟁을 힘차게 벌여나갈 것이다.

 

2010. 12. 7

 

12/11 서울여성조합원대회 공동기획단

(민주노총 여성위원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건설연맹 여성위원회, 공공노조 서울본부, 공공운수노조(준) 여성위원회, 전국공무원노조 서울본부 여성위원회, 서비스연맹, 여성연맹, 전교조 서울지부 여성위원회, 민주노동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 진보신당 여성위원회, 사회진보연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성명서]재능사측은 재능문제 조속히 해결하라 file 서울본부 2011.04.12 5457
81 [보도자료] 19대 국회의원 총선거 노동존중 정책협약식 file 서울본부 2012.03.27 5411
80 [보도자료]11월 7일 시장화저지 사회공공성 강화 서울지역 기자회견 file 서울본부 2007.11.06 5385
79 [보도자료] 말 뿐인 “노동존중특별시, 서울” 규탄 기자회견(10/27) 보도자료 file 서울본부 2015.11.06 5361
» [성명] 현대차 금양물류 성희롱 피해자 부당해고 규탄한다! 현대차가 해결에 나서라! 서울본부 2010.12.07 5306
77 [성명]재능교육의 합법적 노조활동에 대한 간접강제(압류)집행을 당장 중단하라! 서울본부 2010.10.29 5289
76 [보도자료]11월 27일 간부파업조직과 대선 승리를 위한 현장순회단 file 서울본부 2007.11.12 5221
75 [성명서]거짓말쟁이 대통령후보와 자본과 권력에 굴복한 자들에게 file 서울본부 2007.12.18 5216
74 [기자회견문]전교조 전면탄압 규탄과 부당징계 의결 중단 촉구 기자회 서울본부 2010.05.26 5189
73 [보도자료]서울지역 자주통일성봉대 - 미대사관 항의방문 file 서울본부 2007.08.09 5137
72 [보도자료]비정규투쟁 승리! 비정규악법 폐기를 위한 서울지역 간부파업 결의대회 file 서울본부 2007.11.27 5100
71 [성명서] 노점상 생존권 말살하는 노점단속 즉각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07.10.23 5073
70 [보도자료] 고교서열화/교육비조장/학력경쟁과열 교육정책저지 릴레이 기자회견 file 서울본부 2007.07.09 5063
69 [보도] 서울본부, 진보3당 '진보서울추진위' 구성 합의 file 서울본부 2010.07.22 5057
68 [성명]최저임금 동결을 주장하는 경총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07.06.04 5035
67 [성명] 노동부는 '차별합리화제도 안내서'로 기능하게 될 "차별시정제도 안내서"를 폐기하라 서울본부 2007.06.22 5019
66 [성명서]KBS노동조합은 KBS비정규직 투쟁을 외면하지 말라. 서울본부 2009.11.26 4999
65 [성명서] KBS는 비정규직 기획해고를 중단하고 연봉계약직 노동자 전원을 정규직화 하라! 서울본부 2009.09.10 4999
64 [성명서] 폭력만행 중단하고 직접고용 정규직화 이행하라 file 서울본부 2008.10.21 4987
63 [보도] 비정규직연석회의 "비정규직법 폐기"주장 -- 매일노동뉴스 서울본부 2007.05.10 49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