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001781165_STD.jpg




[성명]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법원은 지난 4월 23일(목)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당선무효형인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선거기간 중 상대후보의 미국 영주권 보유 논란의 해명을 요구한 것이 유죄라고 판단한 것이다. 이번 법원의 판결은 진보교육을 열망하는 서울시민의 열망을 짓밟은 행위이며 진보교육감에 대한 정치탄압이다. 


  이번 사건은 선관위 '주의경고', 경찰의 '무혐의' 결정 등 이미 법적 판단을 마친 사건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선관위와 경찰을 통해 죄가 없음을 판명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검찰은 공소시효 만료 하루 전에 선거법위반 혐의로 조희연 교육감을 전격 기소했다. 이는 명백한 진보교육감에 대한 표적 기소이며 정치탄압이다. 


  더군다나 조희연 교육감을 고발한 단체는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이라는 극우성향의 단체이다. 이 단체는 조희연 교육감을 39번째로 고발했다. 이 단체가 37번째로 고발한 사람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46일간 단식한 세월호 유가족인 김영오 씨였고 38번째는 세월호 유가족에게 광화문 광장을 농성장으로 내준 박원순 서울시장과 종로구청장이었다.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고소와 검찰의 기소 등 이 사건은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다.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로 당선된 교육감을 국민의 혈세로 먹고사는 '공무원'에 불과한 검사와 판사가 당선 무효시키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사법부의 칼날은 국민이 선출한 조희연 교육감이 아닌 '성완종 리스트' 등 권력형 비리로 향해야 한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이번 법원의 판결을 명백한 진보교육감에 대한 정치탄압으로 규정하고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16만 조합원과 함께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부당한 정치적 판결을 바로 잡기 위해 투쟁할 것이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서울지역의 교육, 시민 단체들과의 적극적인 연대를 통해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부당한 정치적 판결을 바로 잡을 것이다. 



2015년 4월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4월 25일 발송 보도자료] 차없서 넷째날 일정 소개 file 서울본부 2007.04.25 18929
133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2
132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466
131 [논평] 노사정이 합의한 서울지하철의 통합 결정을 환영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3.28 9337
130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36
129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2
128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34
127 [보도] 차없서 첫째날 -- 사노넷 서울본부 2007.04.25 8533
126 [보도] 차없서 첫째날 -- 민중의 소리 서울본부 2007.04.24 8142
125 [보도] 차없서 셋째날 -- 피플타임즈 서울본부 2007.04.27 8116
»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8036
123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8034
122 [성명서]공무원 퇴출제 즉각 철회하고, 공무원노조 탄압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07.03.28 7680
121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6981
120 [성명서]한국노총의 반노동자적 행위에 면죄부를 줄 수 없다! file 서울본부 2007.10.23 6727
119 이주노조 토르너 위원장과 소부르 부위원장 표적단속과 강제출국 시도 규탄 성명서 서울본부 2008.05.06 6578
118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1
117 [4월 26일 발송 보도자료] 차없서 다섯째날 일정 소개입니다. file 서울본부 2007.04.26 6534
116 재능교육 농성장 침탈 규탄 성명서 file 박효선 2008.03.20 6453
115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4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