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c9832970feee7240c013d91f89ddbb7.gif

IE001781165_STD.jpg




[성명]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법원은 지난 4월 23일(목)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당선무효형인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선거기간 중 상대후보의 미국 영주권 보유 논란의 해명을 요구한 것이 유죄라고 판단한 것이다. 이번 법원의 판결은 진보교육을 열망하는 서울시민의 열망을 짓밟은 행위이며 진보교육감에 대한 정치탄압이다. 


  이번 사건은 선관위 '주의경고', 경찰의 '무혐의' 결정 등 이미 법적 판단을 마친 사건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선관위와 경찰을 통해 죄가 없음을 판명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검찰은 공소시효 만료 하루 전에 선거법위반 혐의로 조희연 교육감을 전격 기소했다. 이는 명백한 진보교육감에 대한 표적 기소이며 정치탄압이다. 


  더군다나 조희연 교육감을 고발한 단체는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이라는 극우성향의 단체이다. 이 단체는 조희연 교육감을 39번째로 고발했다. 이 단체가 37번째로 고발한 사람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46일간 단식한 세월호 유가족인 김영오 씨였고 38번째는 세월호 유가족에게 광화문 광장을 농성장으로 내준 박원순 서울시장과 종로구청장이었다.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고소와 검찰의 기소 등 이 사건은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다.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로 당선된 교육감을 국민의 혈세로 먹고사는 '공무원'에 불과한 검사와 판사가 당선 무효시키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사법부의 칼날은 국민이 선출한 조희연 교육감이 아닌 '성완종 리스트' 등 권력형 비리로 향해야 한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이번 법원의 판결을 명백한 진보교육감에 대한 정치탄압으로 규정하고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16만 조합원과 함께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부당한 정치적 판결을 바로 잡기 위해 투쟁할 것이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서울지역의 교육, 시민 단체들과의 적극적인 연대를 통해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부당한 정치적 판결을 바로 잡을 것이다. 



2015년 4월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공개질의] 서울지노위 위원장께 보내는 공개질의서 서울본부 2011.06.02 5620
37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7
36 [논평]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발표(3월 22일)에 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03.26 5705
35 [보도자료] 19대 국회의원 총선거 노동존중 정책협약식 file 서울본부 2012.03.27 5401
34 [보도자료] 시민이 선정한 노동존중정책-"우리가 바라는세상 Best3" file 서울본부 2012.04.19 5492
33 [성명서] 국가보안법 쓰레기 유물로, 공안정국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2.05.23 5793
32 [성명서] 서울시는 노동존중 정책합의사항 이행하라! file 서울본부 2012.10.26 6278
31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7065
30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9
29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435
28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805
27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73
26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7
25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402
24 [보도자료]2015서울지역투쟁선포결의대회 file 서울본부 2015.02.06 4970
23 [보도자료] 2015년 서울지역 투쟁 선포문 file 서울본부 2015.02.09 4747
22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8106
»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8308
20 [논평] 서울시민과 이해당사 노동조합 의견이 배제된 서울시의 교통요금 인상 유감. file 서울본부 2015.06.19 5310
19 [보도자료] 말 뿐인 “노동존중특별시, 서울” 규탄 기자회견(10/27) 보도자료 file 서울본부 2015.11.06 52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