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재향군인회 상조회가 100일이 넘는 장기파업중인 노동조합 조합원들에 대해 불법미행과 사찰을 하고, 파업 중인 조합원들이 숙소로 사용하고 있는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으로 침탈하였다. 2014년 6월 6일부터 4일간 경호업체 용역 7명을 고용하여 집회장소로 이동하는 조합원을 지하철 안에서 볼펜형 캠코더를 이용하여 동영상 촬영을 하였다. 또한 집회 장소 도착 후에는 건물에 숨어서 동영상 촬영을 하고, 하루 종일 조합원을 미행, 채증하고 조합원들이 숙소로 돌아온 후에는 민주노총 서울본부의 건너편 건물 옥상에서 조합원의 동향을 채증하는 반노동자적 반인권적 행위를 자행하였다.


재향군인회 상조회분회는 상조회 업무의 핵심 인력인 의전 담당 노동자 44명 전원을 외주화하려는 사측에 맞서 노조를 결성하고 2013년 10월 23일 단체교섭을 시작하였다. 그러나 사측은 노조 불인정, 단체교섭 거부, 분회장 등 2명을 해고하고 파업투쟁을 와해시키기 위해 말도 안되는 업무복귀 명령을 내리고 있다. 이는 장기파업중인 노사관계를 원만히 해결하려는 노력은커녕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과 노조활동을 부정하는 만행을 서슴지 않고 자행하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재향군인회 상조회는 국가보훈처에서 지원받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재향군인회 직영사업장이다. 국내 상조업체 중 그 규모가 3위에 해당된다. 이와 같이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재향군인회 상조회가 그 본분을 잊고 사설용역을 고용해 악의적인 노조탄압과 반인권적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국회와 정치권은 노동자의 인권을 유린하고 노조탄압을 일삼는 재향군인회 상조회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여 진상을 밝히고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노동자의 인권을 짓밟고 자본의 이윤추구를 최우선으로 하는 재향군인회 상조회를 규탄하며 이의 해결을 위해 강력히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2014. 7. 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성명서(수정본).hw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4월 25일 발송 보도자료] 차없서 넷째날 일정 소개 file 서울본부 2007.04.25 18929
133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2
»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466
131 [논평] 노사정이 합의한 서울지하철의 통합 결정을 환영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3.28 9337
130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36
129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2
128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34
127 [보도] 차없서 첫째날 -- 사노넷 서울본부 2007.04.25 8533
126 [보도] 차없서 첫째날 -- 민중의 소리 서울본부 2007.04.24 8142
125 [보도] 차없서 셋째날 -- 피플타임즈 서울본부 2007.04.27 8116
124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8036
123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8034
122 [성명서]공무원 퇴출제 즉각 철회하고, 공무원노조 탄압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07.03.28 7680
121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6981
120 [성명서]한국노총의 반노동자적 행위에 면죄부를 줄 수 없다! file 서울본부 2007.10.23 6727
119 이주노조 토르너 위원장과 소부르 부위원장 표적단속과 강제출국 시도 규탄 성명서 서울본부 2008.05.06 6578
118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1
117 [4월 26일 발송 보도자료] 차없서 다섯째날 일정 소개입니다. file 서울본부 2007.04.26 6534
116 재능교육 농성장 침탈 규탄 성명서 file 박효선 2008.03.20 6453
115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4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