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c9832970feee7240c013d91f89ddbb7.gif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환영 논평”


서울 노원구와 성북구는 15일 오전 참여연대와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노동자가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최소한의 적정 소득을 보장하는 임금체계인 생활임금 우선 적용안을 발표하였다.

최저임금이 노동자 평균임금의 38% 수준에 불과한 현재, 생활임금 제도화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비록, 서울시 전체 구는 아니지만 노원구, 성북구만이라도 구청 소속 시설관리 노동자들의 생활임금을 제도화 하겠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환영하는 바이다.

특히, 서울지역 노동자들의 평균임금의 50%를 넘어 서울지역 물가반영률을 포함한 평균임금 58% 수준의 임금 인상은 열악한 임금에 고통 받고 있는 안내, 환경미화, 경비, 시설관리, 주차관리 등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에게는 기쁜 소식일 수밖에 없다.

또한 “민간 영역으로의 확대도 추진하겠다”며 “법리적 검토 등을 거쳐 민간위탁이나 조달계약을 체결할 때 생활임금 준수 업체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법 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한 김영배 성북구청장의 의지는 반드시 실현되기를 바란다. 이는 노원구와 성북구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서울시25개 구 전체로 확장되어지고, 나아가 민간부문 사업장에서도 정착되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는 노원구, 성북구와 같이 서울지역 25개구 전역에서부터 공공부문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와 함께 최저임금 인상, 생활임금 쟁취를 위해 투쟁해 왔으며, 이번의 두 개 구의 조치는 이러한 투쟁의 일정한 성과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에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는 좀더 많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문제와 임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서울시와 정부의 적극적인 자세를 요구한다. 서울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사업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총액인건비 및 임금정책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며,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도 이후 비정규직 투쟁의 주요 쟁점으로 이슈화 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총선에서 경쟁적으로 제출된 공약인 최저임금법제화 또한 미룰 수 없는 과제이다.

다시 한번 노원구와 성북구의 이번 생활임금 보장 조치를 환영하는 바이다. 아울러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는 이후의 진행 과정에 대해 적극적인 문제제기와 함께 조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끝>


2012. 11. 16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공개질의] 서울지노위 위원장께 보내는 공개질의서 서울본부 2011.06.02 5610
36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6
35 [논평]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발표(3월 22일)에 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03.26 5694
34 [보도자료] 19대 국회의원 총선거 노동존중 정책협약식 file 서울본부 2012.03.27 5400
33 [보도자료] 시민이 선정한 노동존중정책-"우리가 바라는세상 Best3" file 서울본부 2012.04.19 5480
32 [성명서] 국가보안법 쓰레기 유물로, 공안정국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2.05.23 5791
31 [성명서] 서울시는 노동존중 정책합의사항 이행하라! file 서울본부 2012.10.26 6275
»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7040
29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7
28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429
27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657
26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51
25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7
24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77
23 [보도자료]2015서울지역투쟁선포결의대회 file 서울본부 2015.02.06 4970
22 [보도자료] 2015년 서울지역 투쟁 선포문 file 서울본부 2015.02.09 4747
21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8104
20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8197
19 [논평] 서울시민과 이해당사 노동조합 의견이 배제된 서울시의 교통요금 인상 유감. file 서울본부 2015.06.19 4999
18 [보도자료] 말 뿐인 “노동존중특별시, 서울” 규탄 기자회견(10/27) 보도자료 file 서울본부 2015.11.06 52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