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c9832970feee7240c013d91f89ddbb7.gif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지금 국회 앞은 2010년 11월 23일부터 7개월 가까이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노숙농성 투쟁을 하고 있는 해직공무원들이 있다.

이들은 공직사회에 만연한 권위주의 문화 타파와 부정부패 척결을 기치로 2002년 결성된 공무원노조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해직되었으며 현재 그 수가 140명에 이른다. 공무원도 노동자라는 점에서 그들에게도 당연히 노동기본권이 보장되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 때 해직되어 여전히 복직되지 못한 해직공무원이 120명에 이르고 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서는 20명의 공무원노동자가 정권의 무능과 잘못된 정책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파면, 해임되었으며, 해직된 140명의 공무원들은 직장으로 돌아가지 못한지 7년에서 9년이 지났다.

장기간의 해고 생활은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 뿐 아니라, 일개인의 경제와 사회적 관계의 파괴를 넘어 해직자의 육체와 정신을 파탄내고 그 가족의 해체까지 나아가는 등 심각한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

140명의 공무원 해고노동자들의 문제는 지난 10여 년간 한국사회의 민주주의와 인권의 성취 정도를 재는 척도라 할 수 있다. 그러하기에 정치권에서는 공직사회의 갈등을 풀고, 양심적 행정과 투명한 공직사회를 보장하여야 하는 과제를 부여받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하여 2009년 12월 21일 국회의원 50명에 의해 ‘노동조합관련 해직 및 징계처분을 받은 공무원의 복권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에서 발의되었다. 그러나 해당 상임위인 행정안전위원회는 법안 발의 1년 반이 지나도록 방치하고 있다. 이에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 앞에서 노숙농성 투쟁을 하고 있는 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함을 밝힌다. 이들의 해직자 원직복직 투쟁은 정리해고와 노동조합 활동으로 해직된 민간사업장과 다른 공공사업장의 투쟁에도 힘을 실어 줄 것이다.

또한 6월 임시국회에서 해직공무원들의 원직복직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할 것을 촉구한다.
해직공무원들은 수천억 원의 세금을 탈루하고 온갖 비리를 저지르는 파렴치한 재벌, 업자로부터 성상납과 뇌물을 수수하는 고위 공무원과 정치인들이 아니다. 오로지 이 땅에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노동자, 민중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행정, 투명하고 공정한 공직사회를 만들고자 자기희생도 마다하지 않은 양심적인 공무원노동자일 뿐이다.
그러므로 이번 임시국회에서 투명한 공직사회의 건설과 해직공무원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 나아가 공무원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해 해직공무원의 원직복직을 위한 특별법이 반드시  제정되어야 한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해직공무원들이 복직하는 그날까지 함께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11년 6월 1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공개질의] 서울지노위 위원장께 보내는 공개질의서 서울본부 2011.06.02 5618
»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7
36 [논평]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발표(3월 22일)에 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03.26 5701
35 [보도자료] 19대 국회의원 총선거 노동존중 정책협약식 file 서울본부 2012.03.27 5400
34 [보도자료] 시민이 선정한 노동존중정책-"우리가 바라는세상 Best3" file 서울본부 2012.04.19 5481
33 [성명서] 국가보안법 쓰레기 유물로, 공안정국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2.05.23 5792
32 [성명서] 서울시는 노동존중 정책합의사항 이행하라! file 서울본부 2012.10.26 6276
31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7054
30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8
29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430
28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762
27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61
26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7
25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96
24 [보도자료]2015서울지역투쟁선포결의대회 file 서울본부 2015.02.06 4970
23 [보도자료] 2015년 서울지역 투쟁 선포문 file 서울본부 2015.02.09 4747
22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8105
21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8306
20 [논평] 서울시민과 이해당사 노동조합 의견이 배제된 서울시의 교통요금 인상 유감. file 서울본부 2015.06.19 5165
19 [보도자료] 말 뿐인 “노동존중특별시, 서울” 규탄 기자회견(10/27) 보도자료 file 서울본부 2015.11.06 52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