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비정규직노조연대회의 : 02 2269 6161 : 문의 : 김호정

역사 앞에 부끄럽고 반드시 사라져야할 이명박 정권과 자본은 ‘희망의 버스’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사죄하라!

무고한 송경동 시인과 정진우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

지금 우리 사회는 불행사회다. 비정규직이 넘쳐나고 정규직마저도 일상적으로 희망퇴직과 명예퇴직 등 정리해고의 이름으로 일터에서 쫒겨 나고 있다. 청년들은 실업의 위기로,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경쟁하지 않으면 안되는 냉혹한 약육강식의 현실로 내몰리고 있다. 심지어 매일같이 노동자와 민중의 비통한 죽음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한마디로 자본에게는 천국이며 행복이고, 노동자와 서민들에게는 지옥인 사회이다.

이러한 현실을 목도할 수 없어서 수많은 노동자, 시민, 학생 등이 ‘희망의 버스’에 올라탄 것이다. 한진중공업의 정리해고는 비단 한 기업의 문제를 넘어서 우리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준 비참한 사례였기 때문에, 스스로 ‘희망의 버스’에 올라탄 것이다. 2010년 홍익대학교 청소, 미화, 시설관리 노동자들의 절박한 생존의 목소리가 전 사회적으로 울림을 주었고,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문제로 19명이나 되는 노동자들이 죽어가는 안타까운 현실이 우리를 움직인 것이다. 또한 지금 순간에도 노동자, 농민, 빈민, 장애인, 자영업, 학생 할 것 없이 전 사회적으로 빈곤이 양산되고 민주주의와 인권이 유린되고, 국가와 자본의 상시적이고 야만적인 폭력이 난무하기 때문에 분노해서 스스로 ‘희망의 버스’에 올라 탄 것이다.

우리는 ‘희망의 버스’를 통해서 희망을 보았다. 희망의 버스가 움직일 때마다 자본과 이명박정권은 모든 폭력을 동원해서 탄압을 일삼았다. 무고한 시민들에게 경찰과 용역을 동원해서 폭력을 행사하고 소환장을 발부해서 인권을 유린했다. 보수단체를 동원해서 우리의 길을 막았다. 하지만 우리는 즐겁고 당당하게 우리의 정의를 위해서 날이 가면 갈수록 더욱 많은 사람의 참여와 공감으로 한진중공업 투쟁을 승리로 이끌었다. 물론 완전한 승리는 아니지만, 비정규직 정리해고 없는 세상이 가능할 수 있다는 희망을 보았다.

김진숙 동지가 웃으면서 85크레인을 내려올 수 있었고, 민주노조를 지킬 수 있었고, 정리해고된 동지들이 현장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을 마련했다. 그리고 수많은 노동자의 현장과 삶의 현장에서 희망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확인했다.
그런데 이명박 정권과 자본 그리고 사법 당국은 이러한 노동자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말도 안되는 억지 논리와 겁박 주는 방식으로 협박을 일삼고 있고, 심지어 송경동 시인과 정진우 동지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려고 하고 있다. 희망버스 기획단이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사람들에게 소환장을 남발하고, 송경동 시인과 정진우 동지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해서 탄압을 일삼더니, 심지어 자진 출두한 이들을 무고하게 구속하였다.

이명박 정권과 자본이 이렇게 발악 이유는 이후 우리 노동자들과 시민들의 자발적인 희망의 실천을 막고자 하는 이유 말고는 그 어떠한 이유가 없다. 너희들이 그렇게 한다고 해서 우리들은 ‘희망의 버스’를 포함한 정의를 향한 실천을 절대로 멈추지 않을 것이다.

억지 논리로 무고하게 구속한 송경동 시인과 정진우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 석방하지 않으면 우리들은 수단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쓰러져가는 이명박 정권의 마지막 숨통을 조일 것이다. 또한 이명박 정권과 자본의 사슬을 넘어서 정리해고 비정규직 없는 세상의 실현을 위해서 우리는 당당하게 끊임없이 진군할 것이다.


2011. 11. 22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지/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속노조, 건설노조, 건설노조타워크레인분과서경지부, 건설노조건설기계분과, 금속노조기륭전자분회, 전국학습지산업노조, 전국학습지노조재능교육지부, 공공운수노조화물연대본부, 공공운수노조국민체육진흥공단비정규지부, 공공운수노조에니메이션지부, 공공운수노조서울대간병인지부,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성원개발 분회, 의료연대 식당분회, 대학노조명지대지부, 보건의료노조강남성모병원, 공공연맹 철도노조 철도매점지방본부, 공공운수노조서울경인지역공공서비스노동조합, 국립오페라단지부, 사무금융연맹전국보험모집인노동조합, 서비스연맹이랜드일반노동조합, 퀵서비스노동조합, 언론노조방송사비정규지부, 언론노조서울경인지역인쇄지부, 언론노조KBS계약직지부, 서울지역일반노동조합, 이주노동자노동조합, 사무금융연맹사무연대노동조합, 희망연대노조, IT노동조합, 퀵서비스노동조합,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2014년 서비연 평가(초안) file 서울본부 2014.01.17 44
144 밀양 서명전 file 사무연대노조 2013.10.14 114
143 149차 대표자회의자료 및 결과 file 서울본부 2013.09.30 151
142 2013 서울지역비정규노동자 가을 체육대회 웹자보 file 서울본부 2013.09.30 153
141 2013년 서비연 가을운동회 2차 기획회의 안건 및 결과(130925) file 사무연대노조 2013.09.25 199
140 2013 서비연 가을운동회 기획초안 올립니다. file 사무연대노조 2013.09.25 157
139 서울본부의 부적합한 비정규노동센터 추진 중단을 촉구합니다. 사무연대노조 2013.07.30 244
138 불파서명용지 file 서울본부 2013.06.18 251
137 서비연 146차 대표자회의 자료 및 결과 file 서울본부 2013.06.12 276
136 서비연 145차 대표자회의결과 file 서울본부 2013.05.09 270
135 固模竣胶 file 장진훈 2013.02.20 307
134 서비연 송년 투쟁문화제 file 김하얀 2012.12.21 344
133 서비연 141차 대표자회의 결과입니다. file 서울본부 2012.08.20 432
132 서비연 138차 회의를 공지 합니다. 서울본부 2012.03.30 435
131 서비연 137차 회의를 공지 합니다. 서울본부 2012.02.06 482
130 2011 서비연 송년문화제 공지 file 서울본부 2011.12.12 589
129 희망버스 송경동 시인-정진우 동지 석방 탄원서 올립니다. file 사무연대노조 2011.11.22 568
» 희망버스 송경동 시인과 정진우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 file 사무연대노조 2011.11.22 558
127 서비연 136차 대표자회의 결과입니다. file 서울본부 2011.11.21 558
126 서비연 135차 회의를 재공지 합니다. 서울본부 2011.09.23 600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