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755915be48b3718d73a06757ee83e0a.jpg

구미 지역3사 공동 투쟁 3일차

2007.03.15 01:34

구미3사공투본 조회 수:191

구미 지역3사 공동 투쟁 3일차

오리온 전기, 한합HK , 코오롱 정투위 공동 상경투쟁 3일차를 맞고 있다.

정부의 무분별한 정책실패와 일방적인 자본 편들기로 인해 많은 장기투쟁 사업장을 낳고 있다.

멀쩡한 공장이 투기자본에게 헐값에 매각되더니 이내 이윤만 챙기고 빠져 청산으로 내몰리는가 하면,

흑자행진에 명분도 없이 일방적으로 정리해고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노조 선거 개입에 이르기까지 수수방관하는가 하면,

수차례에 걸쳐 회생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실사 결과로 나온 공장을 국책은행을 필두로 회생계획안을 거부하고 당장의 눈앞 이익만을 생각하는 것이 이 나라의 정부이다.

그래서이다. 구미지역 3사는 사태의 책임은 정부에게 있고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정부임을 분명히 한다. 따라서 정부는 투쟁의 대상이고 대정부공동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에 집중투쟁을 오전에 소화해내고 오후는 기륭 투 승리결의대회

연대와 저녁 문화제로 이어졌다.

“우리도 일하고 싶다. 비정규직 철폐하라” 의 구호처럼 2007년은 반드시 공장으로 돌아가고 장기투쟁사업장이 없는 한해를 만들어 가길 희망한다.

모처럼 기륭 동지들의 집회에 많은 동지들이 참석하였다. 참석한 많은 동지들 중 장투사업장동지들이 상당수 참석하여 투쟁의 결의를 높였으며, 함께 참석한 장투사업장 동지들은 저녁 민주노총 건물 뒤쪽인 중마루 공원에서 투쟁문화제에도 참석하여 연대를 실천하였다.

투쟁문화제에는 박준, 지민주, 몸짓패 출, 박성화, 서기상, 김성만 동지들이 문예일꾼으로서 연대의 고리를 강화해 주었다.




한편, 민주노총에서는 이상수노동부장관이 직접 방문하여 이석행위원장을 비롯 산별대표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투사업장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을 요구했다고 한다.

정부의 책임있는 의지를 보여주지 않고서는 억울하게 길거리로 내몰린 노동자는 끊임없이 증가하는 것을 부채질할 뿐이다.

1층 로비에서 장투사업장 동지들이 때맞춰 일정을 마치고 나오는 이상수장관에게 피켓시위를 하며 사태 해결을 직접 요구하기도 하였다.


구미지역 3사 서울상경 공동 투쟁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1 르네상스노조 승리 결의대회 [1] file 르네상스노조 2007.03.25 163
2200 코오롱정리해고분쇄투쟁 762일- 민주노총 조합원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코오롱정투위 2007.03.25 132
2199 25살 여자입니다. 지속적인 스폰서나 조건만남 원하는데요.. 나영이 2007.03.25 181
2198 24살 여잔데..조건만남이나..지속적인 스폰서가 되주실분.. [1] 깡순이 2007.03.25 229
2197 코오롱 정리해고 분쇄투쟁761일- 단결하자! 총력투쟁!! 코오롱정투위 2007.03.24 145
2196 씨알리스는 보체지 않습니다, 캐나다서보냅니다! # [1] 만년닷컴 2007.03.23 122
2195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9일-윤리경영 실천하라!! [1] 코오롱정투위 2007.03.22 144
2194 [노동운동과 국제연대] 노동자운동 교육강좌가 열립니다 사회진보연대 2007.03.22 103
2193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7-코오롱50주년투쟁의 현장으로 가자!! [1] 코오롱정투위 2007.03.20 121
2192 노조탄압 3인방에 스톡옵션 부여한 코오롱 주주총회를 보고 코오롱정투위 2007.03.20 175
2191 ◇ <기륭투쟁속보> 2007 현장으로 돌아가기 위한 석궁을 들겠다 [1] 기륭전자분회 2007.03.20 116
2190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6일-폭력사태 유발마라! 코오롱정투위 2007.03.19 95
2189 사회과학대학원 출발을 위한 공개세미나 3월26일 개강! <문학과경제> <마르크스경제학> <자본주의노동과정><욕망과혁명><역사와 혁명> file 사회과학대학원준비모 2007.03.19 95
2188 코오롱 정리해고분쇄 투쟁 755-승리에 대한 확신으로 투쟁!! [1] 코오롱정투위 2007.03.18 106
2187 해고노동자 아내의 눈물어린 출판기념회 노동자 2007.03.17 122
2186 코오롱 정리해고분쇄 754일-실천과 연대로 [1] 코오롱정투위 2007.03.17 103
2185 라파즈한라시멘트천막농성 345일차 우진지회 2007.03.15 137
2184 [삼성코레노]17일 삼성전자 탕정공장 정문 앞 최초 집회! 삼성코레노 2007.03.15 249
» 구미 지역3사 공동 투쟁 3일차 [1] 구미3사공투본 2007.03.15 191
2182 구미지역 코오롱, 오리온전기, 한국합섬 고용보장과 생존권 사수를 위한 공동상경투쟁 나서 [1] 민주구미 2007.03.13 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