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서

 

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 조합원의 명복을 빕니다.

 

· 가해 입주민은 진심어린 사과를 통해 가족의 슬픔을 조금이라도 위로하라!

· 신현대아파트 입주민대표자회의는 분신 사망한 이만수 조합원에 대한 예의를 지켜라!

 

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고 이만수 조합원은 가난한 시절, 맏이로 태어나 부모, 동생 뒷바라지 하다 정작 본인은 배우지 못한 한을 품고 험난한 세상을 살아오신 우리 시대의 아버지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가족밖에 모른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수시로 부인과 자녀들에게 문자를 보내고, 가족여행을 즐겼으며, 새벽기도를 좋아한 자상한 아버지였다. 그 아버지가 선택한 생의 마지막 직업이 이리 고달프고 괴로웠을지 가족들은 차마 미리 알지 못해 그 슬픔을 더하고 애닳다.

 

입주민의 모멸감과 언어폭력은 그 도가 상식을 넘어섰다. 한마디의 사과도 없이 가해입주민은 버젓이 아파트를 활보하고 있다. 간접고용노동자로 항상 고용이 불안한 단속감시직 경비노동자들은 민원 한 마디에 해고될까 두려워 입주민의 일상적 비인간적 대우와 모멸감을 참고 참다가, 누구에게 하소연도 못하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입주민의 경비노동자에 대한 폭언과 폭행으로 전국의 아파트 관리소 직원과 경비원들이 주민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한 사례는 지난 2014년부터 신고로 인해 알려진 것만 716건이다. 집 앞마당에서 사람이 그 지경이 되었는데 한 마디 사과도 하지 않던 가해입주민과 입주민대표자회의는 이제는 용역업체를 변경하고 12월말 경비노동자들 해고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

 

이렇듯, 경비노동자의 분신과 죽음은 우발적인 것도, 예외적인 것도 아니다.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면서 경비업무 이외에 다른 노동까지도 해고의 공포속에서 감수해 내야 하는 것이 이 땅의 나이든 비정규직, 단속감시노동자들의 현실이다.

 

이제 이러한 공포와 야만의 사슬이 더 이상 반복되어서는 안된다. 반복을 끊어내는 시발은 입주자대표자회의의 진심어린 사과와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하는 것이다. 또한 사태의 수습을 마련하기 위한 공대위와의 대화에도 사죄하는 마음으로 임해야 할 것이다. 입주자대표회의가 또다시 이런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하지 않는다면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그로 인한 모든 사태의 책임은 입주자대표회의에 있음을 확인하는 바이다.

 

 

2014117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35
113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2
112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34
111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431
110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393
109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1
108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6973
107 [성명서] 서울시는 노동존중 정책합의사항 이행하라! file 서울본부 2012.10.26 6267
106 [성명서] 국가보안법 쓰레기 유물로, 공안정국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2.05.23 5782
105 [보도자료] 시민이 선정한 노동존중정책-"우리가 바라는세상 Best3" file 서울본부 2012.04.19 5475
104 [보도자료] 19대 국회의원 총선거 노동존중 정책협약식 file 서울본부 2012.03.27 5398
103 [논평]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발표(3월 22일)에 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03.26 5595
102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2
101 [공개질의] 서울지노위 위원장께 보내는 공개질의서 서울본부 2011.06.02 5585
100 [성명서]재능사측은 재능문제 조속히 해결하라 file 서울본부 2011.04.12 5428
99 [성명서] 이주노조 미셸 위원장에 대한 법무부의 체류기간 연장 불허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3.25 4941
98 [성명] 현대차 금양물류 성희롱 피해자 부당해고 규탄한다! 현대차가 해결에 나서라! 서울본부 2010.12.07 5253
97 [성명]재능교육의 합법적 노조활동에 대한 간접강제(압류)집행을 당장 중단하라! 서울본부 2010.10.29 5146
96 [성명] KBS 계약직 해고무효소송 기각 판결에 부쳐 서울본부 2010.09.15 5587
95 [논평] 교육비리 비호하는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의 상지대사태 관련 행보 서울본부 2010.07.29 56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