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서

 

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 조합원의 명복을 빕니다.

 

· 가해 입주민은 진심어린 사과를 통해 가족의 슬픔을 조금이라도 위로하라!

· 신현대아파트 입주민대표자회의는 분신 사망한 이만수 조합원에 대한 예의를 지켜라!

 

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고 이만수 조합원은 가난한 시절, 맏이로 태어나 부모, 동생 뒷바라지 하다 정작 본인은 배우지 못한 한을 품고 험난한 세상을 살아오신 우리 시대의 아버지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가족밖에 모른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수시로 부인과 자녀들에게 문자를 보내고, 가족여행을 즐겼으며, 새벽기도를 좋아한 자상한 아버지였다. 그 아버지가 선택한 생의 마지막 직업이 이리 고달프고 괴로웠을지 가족들은 차마 미리 알지 못해 그 슬픔을 더하고 애닳다.

 

입주민의 모멸감과 언어폭력은 그 도가 상식을 넘어섰다. 한마디의 사과도 없이 가해입주민은 버젓이 아파트를 활보하고 있다. 간접고용노동자로 항상 고용이 불안한 단속감시직 경비노동자들은 민원 한 마디에 해고될까 두려워 입주민의 일상적 비인간적 대우와 모멸감을 참고 참다가, 누구에게 하소연도 못하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입주민의 경비노동자에 대한 폭언과 폭행으로 전국의 아파트 관리소 직원과 경비원들이 주민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한 사례는 지난 2014년부터 신고로 인해 알려진 것만 716건이다. 집 앞마당에서 사람이 그 지경이 되었는데 한 마디 사과도 하지 않던 가해입주민과 입주민대표자회의는 이제는 용역업체를 변경하고 12월말 경비노동자들 해고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

 

이렇듯, 경비노동자의 분신과 죽음은 우발적인 것도, 예외적인 것도 아니다.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면서 경비업무 이외에 다른 노동까지도 해고의 공포속에서 감수해 내야 하는 것이 이 땅의 나이든 비정규직, 단속감시노동자들의 현실이다.

 

이제 이러한 공포와 야만의 사슬이 더 이상 반복되어서는 안된다. 반복을 끊어내는 시발은 입주자대표자회의의 진심어린 사과와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하는 것이다. 또한 사태의 수습을 마련하기 위한 공대위와의 대화에도 사죄하는 마음으로 임해야 할 것이다. 입주자대표회의가 또다시 이런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하지 않는다면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그로 인한 모든 사태의 책임은 입주자대표회의에 있음을 확인하는 바이다.

 

 

2014117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성명] 서울시민을 외국자본의 돈벌이 수단으로 만들지 말라! file 서울본부 2017.05.26 18
130 [남동지구협]코엑스는 서명식 위원장 영전 앞에 사과하라! 노조탄압 책임자를 처벌하라 file 서울본부 2017.03.30 29
129 [성명]코엑스의 노조 탄압이 원인이다. 노조탄압 중단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file 서울본부 2017.03.23 143
128 [성명] 직장폐쇄와 용역투입. 갑을오토텍은 지속적인 노조파괴공작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6.07.28 204
127 [성명] 위험의 외주화가 낳은 참혹한 죽음 - 노동자들이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 구의역 참사는 빙산의 일각이었고, 이제는 살아야 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6.25 1121
126 [성명] 서울시 안전업무 직고용 발표 – 가장 우선은 안전이다. file 서울본부 2016.06.17 2173
125 [보도자료]‘차별없는 노동! 평등한 서울 만들기!’ 2016년 차별철폐 서울지역한마당 file 서울본부 2016.06.13 1484
124 [성명] 이윤보다 노동자의 안전이 우선이다. 더 이상 노동자를 죽이지 마라! file 서울본부 2016.06.01 1832
123 [성명] 20대 총선, 노동개악세력에 대한 심판이고 노동자 민중의 승리이다. file 서울본부 2016.04.15 4817
122 [논평] 노사정이 합의한 서울지하철의 통합 결정을 환영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3.28 9327
121 [성명] 살인진압 정권의 공안탄압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11.23 4887
120 [보도자료] 말 뿐인 “노동존중특별시, 서울” 규탄 기자회견(10/27) 보도자료 file 서울본부 2015.11.06 5174
119 [논평] 서울시민과 이해당사 노동조합 의견이 배제된 서울시의 교통요금 인상 유감. file 서울본부 2015.06.19 4947
118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8010
117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8018
116 [보도자료] 2015년 서울지역 투쟁 선포문 file 서울본부 2015.02.09 4694
115 [보도자료]2015서울지역투쟁선포결의대회 file 서울본부 2015.02.06 4844
»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09
113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57
112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