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성   명   서

국가보안법 쓰레기 유물로, 공안정국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

경제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여 노동현장에서 13년동안 해고된 최재풍 위원장이 6월 복직 몇 일 앞두고 어제 국가보안법으로 연행되었다.

노동자들의 정리해고, 비정규투쟁에 누구보다 열심히 연대했던 해방연대를 국가보안법 제7조에 의하여 반국가단체를 구성 및 국가 변란을 목적으로 문서등을 제작, 수입, 복사, 소지 등에 관련된 조항이 포함 돼 있다‘하여 최재풍 위원장을 포함하여 단체 회원 4명을 연행하였다.

우리가 아는 해방연대는 과거 ‘평등연대’라는 이름으로 민주노동당 내 의견그룹으로 활동하다 지난 2008년 민주노동당 분당 때 당을 나와서 독자적인 행보를 하는 있는 단체다.

노동자들의 기본적인 권리와 탄압에 맞서, 투쟁하고 있는 현장에 묵묵히 연대해 온 해방연대를 구시대의 악법인 국가보안법으로 손,발을 묶으려고 하는 행태는 앞으로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에 대해서도 공권력에 의한 탄압으로 눈과 입을 막으려고 하는 것이다.

민생을 파탄으로 빠지게 만들고, 온갖 비리의 온상인 이명박 정권은 노동자들의 투쟁에 감시, 통제, 탄압을 강화하여 비열하고 부도덕한 정권을 유지하려 들지 마라!

경제위기를 노동자에게 전가시켜 쌍용자동차 노동자의 생떼같은 22명의 죽음 앞에서, 기본적인 노동자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거리에서 4년, 6년동안 노숙투쟁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피눈물이 파헤쳐진 4대강에 붉은 피가 되어 흐르고 있는 것이 보이지 않는가?

시대의 악법, 자본의 통치를 위한 도구로 국가보안법을 이용하여 신념과 양심의 자유를 가로막고 노동자들의 삶까지 파탄시키는 비열한 짓을 중단해야 한다.

국가보안법이 양심과 사상의 자유를 박탈하고, 노동자, 민중이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를 옳아매는 악법으로 이제는 시대의 유물로 없어져야 한다. 서울지역 노동자는 시대의 악법으로 눈과 귀를 막고, 손발을 묶는다해도 노동자가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향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이명박 정권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정권말기에 자행되는 비열한 공안정국을 당장 중단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현재 연행된 동지들을 당장 석방하라!


                          2012년 5월 2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32
113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1
112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33
111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402
110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385
109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0
108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6951
107 [성명서] 서울시는 노동존중 정책합의사항 이행하라! file 서울본부 2012.10.26 6258
» [성명서] 국가보안법 쓰레기 유물로, 공안정국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2.05.23 5781
105 [보도자료] 시민이 선정한 노동존중정책-"우리가 바라는세상 Best3" file 서울본부 2012.04.19 5475
104 [보도자료] 19대 국회의원 총선거 노동존중 정책협약식 file 서울본부 2012.03.27 5398
103 [논평]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발표(3월 22일)에 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03.26 5557
102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2
101 [공개질의] 서울지노위 위원장께 보내는 공개질의서 서울본부 2011.06.02 5580
100 [성명서]재능사측은 재능문제 조속히 해결하라 file 서울본부 2011.04.12 5428
99 [성명서] 이주노조 미셸 위원장에 대한 법무부의 체류기간 연장 불허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3.25 4940
98 [성명] 현대차 금양물류 성희롱 피해자 부당해고 규탄한다! 현대차가 해결에 나서라! 서울본부 2010.12.07 5241
97 [성명]재능교육의 합법적 노조활동에 대한 간접강제(압류)집행을 당장 중단하라! 서울본부 2010.10.29 5124
96 [성명] KBS 계약직 해고무효소송 기각 판결에 부쳐 서울본부 2010.09.15 5569
95 [논평] 교육비리 비호하는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의 상지대사태 관련 행보 서울본부 2010.07.29 56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