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도요청]

시민이 선정한 노동존중정책
“우리가 바라는 세상 Best 3"

      
1. 귀 언론사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2.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지난 4.11 총선기간 노동존중의 주요내용을 선전함과 동시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선정할 수 있도록 하는 캠페인행사를 가졌습니다.

3. 캠페인행사는 서울본부가 기획,주관하고, 서울지역 노동조합들의 협의회인 6개 권역(동부,서부,남부,남동,중부) 지구협의회가 참여하여 3월 30일-4월 10일까지, 서울 주요거점에서 점심시간동안 진행하였습니다.
1) 주요선전내용
(1) 노동법재개정과 비정규직, 정리해고 없는 세상 만들기
: 비정규직사용제한, 동일노동 동일임금, 최저임금을 평균임금의 50%로, 노동3권보장, 노동시간 단축, 노동악법 개정
(2) 사회공공성 보장
: FTA폐기, 무상의료, 재벌체제개혁, 1%슈퍼부자 증세, SSM규제, 반값등록금

2) 시민참여형 행사로, “우리가 바라는 세상Best3” 공넣기 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5개 주제 중에 선택해 공을 넣는 것으로, 지역별 차이는 있지만, 시민들이 선정한 1,2,3위는 “열심히 일하면 먹고살 수 있는 세상, 비정규직없는 세상, 의료비·교육비 걱정없는 세상”이 뽑혔습니다. [첨부자료 참조]

4. 이 캠페인 행사는, 정책적 이슈가 여론화되지 못했던 총선기간에, 노동자들과 시민들 스스로가 직접 자신들이 바라는 세상을 결정하고 선택함으로써 의지를 표명했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노동자,서민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바가 무엇인지를 확인케 했습니다.
노동자,서민들 대다수는 ‘열심히 일하면 먹고 살 수 있는 세상’을 희망하고 있으며, 이는 우리사회의 양극화문제, 여전히 먹고사는 것이 문제라는 우리 서민들의 비참한 삶을 반증하는 것입니다. 경제위기가 계속되면서 노동자 민중의 삶이 더욱 피폐해졌습니다. 편히 살 집도, 안전하게 치료받을 권리도, 평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도 없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이명박 정권이후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노동3권을 비롯한 노동기본권이 박탈되고 있습니다. 노동자들은 정리해고 되고, 저임금 비정규직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장시간 노동에, 밥 한끼 따듯하게 먹을 수 없고, 편히 쉬고 씻을 수도 없는데 임금은 쥐꼬리만한 최저임금에 묶여 있습니다

5. 이번 총선결과에 대해 각 정당들은 냉철히 평가하면서, 노동자·서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먹고사는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며,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동자·민중과 함께 다양한 실천을 해 나갈 것입니다.

6. 이에 각 언론사의 보도를 요청드립니다.

2012. 4. 19.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32
113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61
112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33
111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402
110 [성명]서울시는 다산콜센터 위탁업체 성폭력 사건 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나서라! 서울본부 2013.03.06 6385
109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50
108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6951
107 [성명서] 서울시는 노동존중 정책합의사항 이행하라! file 서울본부 2012.10.26 6258
106 [성명서] 국가보안법 쓰레기 유물로, 공안정국 조성을 당장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2.05.23 5781
» [보도자료] 시민이 선정한 노동존중정책-"우리가 바라는세상 Best3" file 서울본부 2012.04.19 5475
104 [보도자료] 19대 국회의원 총선거 노동존중 정책협약식 file 서울본부 2012.03.27 5398
103 [논평]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발표(3월 22일)에 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03.26 5557
102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2
101 [공개질의] 서울지노위 위원장께 보내는 공개질의서 서울본부 2011.06.02 5580
100 [성명서]재능사측은 재능문제 조속히 해결하라 file 서울본부 2011.04.12 5428
99 [성명서] 이주노조 미셸 위원장에 대한 법무부의 체류기간 연장 불허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3.25 4940
98 [성명] 현대차 금양물류 성희롱 피해자 부당해고 규탄한다! 현대차가 해결에 나서라! 서울본부 2010.12.07 5241
97 [성명]재능교육의 합법적 노조활동에 대한 간접강제(압류)집행을 당장 중단하라! 서울본부 2010.10.29 5124
96 [성명] KBS 계약직 해고무효소송 기각 판결에 부쳐 서울본부 2010.09.15 5569
95 [논평] 교육비리 비호하는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의 상지대사태 관련 행보 서울본부 2010.07.29 56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