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신 : 각 언론사 사회부, 정치부, 노동담당
발신 : 민주노총 서울본부 (문의 : 홍보담당 김광배 선전국장, 010-3116-9422)
제목 : ‘차별없는 노동! 평등한 서울 만들기!’ 2016년 차별철폐 서울지역한마당
날짜 : 2016. 6 .14.(화) ~ 2016년 6월 17일(금)까지(주요일정 별첨)

차별없는 노동! 평등한 서울 만들기!’ 
2016년 차별철폐 서울지역한마당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오는 6월 14일(화)부터 17일(금)까지 서울시 전역을 순회하는 ‘2016년 차별철폐 서울지역 한마당을 진행합니다. 
이번 ‘차별철폐 서울지역 한마당’은 기존 행진방식에서 벗어나 각 지역 거점에서 다양한 노동의제와 사회의제를 선전하고 서울시민들의 직접 참여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6월 14일(화) 오전 11시 서울 성동지역에서부터 시작하는 이번 ‘차별철폐 서울지역 한마당’을 통해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차별없는 서울, 평등한 서울을 만들기 위한 투쟁을 선포하고 시작할 것이며 특히 이번 최저임금위원회에 대응해 ‘최저임금 1만 원’ 쟁취를 위한 다양한 투쟁을 벌여 나갈 예정입니다. 

이에 많은 취재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2015. 6.  13.
민주노총 서울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 [기자회견문] 노동존중 특별시 역주행하는 서울시를 규탄하고 노동현안을 조속히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 교선국장 2017.10.18 17
132 [취재요청]서울시 규탄 및 노동현안 해결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교선국장 2017.10.17 5
131 [성명] 서울시민을 외국자본의 돈벌이 수단으로 만들지 말라! file 서울본부 2017.05.26 32
130 [남동지구협]코엑스는 서명식 위원장 영전 앞에 사과하라! 노조탄압 책임자를 처벌하라 file 서울본부 2017.03.30 33
129 [성명]코엑스의 노조 탄압이 원인이다. 노조탄압 중단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file 서울본부 2017.03.23 146
128 [성명] 직장폐쇄와 용역투입. 갑을오토텍은 지속적인 노조파괴공작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6.07.28 208
127 [성명] 위험의 외주화가 낳은 참혹한 죽음 - 노동자들이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 구의역 참사는 빙산의 일각이었고, 이제는 살아야 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6.25 1143
126 [성명] 서울시 안전업무 직고용 발표 – 가장 우선은 안전이다. file 서울본부 2016.06.17 2177
» [보도자료]‘차별없는 노동! 평등한 서울 만들기!’ 2016년 차별철폐 서울지역한마당 file 서울본부 2016.06.13 1487
124 [성명] 이윤보다 노동자의 안전이 우선이다. 더 이상 노동자를 죽이지 마라! file 서울본부 2016.06.01 1839
123 [성명] 20대 총선, 노동개악세력에 대한 심판이고 노동자 민중의 승리이다. file 서울본부 2016.04.15 4819
122 [논평] 노사정이 합의한 서울지하철의 통합 결정을 환영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3.28 9333
121 [성명] 살인진압 정권의 공안탄압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11.23 4887
120 [보도자료] 말 뿐인 “노동존중특별시, 서울” 규탄 기자회견(10/27) 보도자료 file 서울본부 2015.11.06 5189
119 [논평] 서울시민과 이해당사 노동조합 의견이 배제된 서울시의 교통요금 인상 유감. file 서울본부 2015.06.19 4953
118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8016
117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8022
116 [보도자료] 2015년 서울지역 투쟁 선포문 file 서울본부 2015.02.09 4695
115 [보도자료]2015서울지역투쟁선포결의대회 file 서울본부 2015.02.06 4845
114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3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