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조회 수 31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급]이랜드농성장 공권력침탈 임박


공권력 침탈이 임박했다.

이랜드일반노조·뉴코아노조 조합원들이 7월19일 현재 파업점거농성 20일째를 맞고 있는 홈에버 상암점과 뉴코아 강남점 현장에 대한 공권력 투입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침탈 임박설이 확인되고 있다.

공권력 투입 구체적 시기에 대해 애초 20일 새벽 5시를 예상했지만 19일 오후 7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관계당국 대책회의가 오후 4시30분으로 앞당겨진 점으로 미뤄볼 때 오늘(19일) 밤 자정이 더 유력하다는 게 중평이다. 정부 내외에 떠도는 정보를 주고받는 노동부 출입기자들도 오늘밤 자정 공권력이 투입될 것 같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경찰은 공권력을 투입할 경우 현장 조합원들이 대부분 여성이라는 점을 감안해 여경을 투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경 투입 규모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대략 1천여명을 동원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도 이 사태에 즈음해 전남지역 현장대장정 일정 수행 중 19일 오후 9시 긴급 상집회의를 소집하고 급히 상경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식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이상수 노동부장관이 이미 공권력 투입을 정부 방침으로 제시했고 그 전제조건으로 삼았던 18일 교섭결과가 좋지 않아 공권력 투입문제는 사실상 여부의 문제가 아닌 시기상의 문제로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나 이랜드 사측은 공권력 투입으로 인해 투쟁력에 손상을 입히고 싸움을 정리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그것은 절대적으로 오산”이라고 분명히 못박고 “오히려 공권력 투입으로 인해 우리 투쟁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고 싸움의 큰 줄기를 바꿀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내다봤다.

이용식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뉴코아 강남점과 홈에버 상암점에서 파업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는 조합원들에게 “여러분들 고통을 민주노총이 해결하지 못하고 이런 사태를 불러오게 된 점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이 사무총장은 또 “이 문제는 우리 민주노총 80만 조합원의 일이며, 더 나아가 이 땅 전국민이 함께 하고 있는 투쟁”이라며 “이제부터 민주노총이 현장에서 여러분과 함께 할테니 승리를 확신하고 굳건히 투쟁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노동과세계 특별취재팀> 민주노총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민주노총 서울본부 26년차 정기 대의원대회를 개최합니다. 서울본부 2021.02.23 47706
공지 서울본부 대회의실(대강당) 사용 안내 file 서울본부 2020.08.20 1296
공지 25년차 민주노총서울본부 정기대의원대회 회의결과 file 서울본부 2020.04.22 54060
584 6월23일 제13차 반미월례집회 개최 서울본부 2007.06.21 3222
583 6월 총력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 관련 세부일정 서울본부 2007.06.27 3428
582 민주노총 서울본부 지노위사업위원회 회의 개최 최종진 2007.06.28 3630
581 6. 30 비정규노동자 행동의 날 서울본부 2007.06.28 3547
580 [채용공고]민주노총 서울본부에서 함께 일할 동지를 모십니다. 서울본부 2007.07.04 3605
579 [채용공고] 민주노총 서울본부 노동법률지원센터 법규국 2007.07.10 3725
578 [일정연기] 참여형교육기법 워크숍 일정 연기합니다. 서울본부 2007.07.19 2796
577 [알림] 이랜드 불매운동 사이버 투쟁지침 서울본부 2007.07.19 3040
» [급]이랜드 농성장 공권력 침탈 임박 서울본부 2007.07.19 3114
575 [속보]이랜드-뉴코아 경찰 특공대 투입! 서울본부 2007.07.20 2375
574 [긴급공지] 이후 투쟁일정 서울본부 2007.07.20 3208
573 [14:30 시흥점 상황]연대대오 집결! 규탄집회 진행중 서울본부 2007.07.20 3311
572 일본 도로치바 이랜드-뉴코아 투쟁 연대메시지 서울본부 2007.07.23 3971
571 [공지]미군없는 아름다운 서울 만들기 개최 일정 연기 서울본부 2007.07.25 3202
570 7월 27일 이랜드 성실교섭 촉구 민주노총 총력투쟁결의대회 서울본부 2007.07.26 3201
569 [속보]이랜드 이남신 수석부위원장과 이경옥 부위원장 법정구속! 서울본부 2007.07.26 2583
568 [알림]이랜드자본 규탄 제4차 매장불매투쟁 건 서울본부 2007.08.01 2781
567 [알림]비정규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결의대회 서울본부 2007.08.01 3318
566 [사과문] 비정규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결의대회 연기 건과 관련하여 서울본부 2007.08.04 2918
565 정보통신망법 시행에 따른 인터넷 사용지침 서울본부 2007.08.06 413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