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SEOUL REGIONAL COUNCIL
서울 중구 예관동 미디센터 빌딩 3층 / 전화 (02)2269-6161 / 전송 (02)2269-6166 /http://seoul.nodong.org
━━━━━━━━━━━━━━━━━━━━━━━━━━━━━━━━━━━━━■ 문의 : 김진억 민주노총서울본부 정책기획국장 010-7753-5894

시장화저지 사회공공성 강화 서울지역 기자회견
- 서울시와 서울교육청의 사회공공성과 교육 정책에 대한 입장 발표 -

신자유주의 시대, 사회 전반에 걸쳐 공공성이 약화되고 있습니다. 20대 80 사회양극화로 인한 대다수 국민들의 생존권 약화와 사회안전망의 해체, 공공서비스의 약화, 재생산의 위기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인간보다 이윤을! 개인의 삶과 사회 운영이 경쟁과 이윤에 갇혀 있습니다.

특히 서울시는 ‘창의시정’을 통해 세계 초인류도시로 거듭나겠다는 명분으로 빈부격차를 확대하고 사회공공성을 약화시키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정책이 균형발전이란 명분하에 영세중소상인과 노점상에 대한 생존권 박탈, 신교육시스템정책을 통해 교육불평등 확대, 서울시 상수도 민영화 추진을 통해 시울시민의 생명과 관계된 공공재인 물사유화기도, 사회서비스 기업화 추진과 공공성 약화, 공무원 퇴출과 민간위탁 확대 등 구조조정을 통한 비정규직 양산과 공공서비스 축소 등입니다. 서울시가 공공성 약화와 비정규직 확대에 선봉에 서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서울시와 서울교육청의 사회공공성 정책과 교육 정책에 대한 입장과 요구를 명확히 밝히고자 아래와 같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하오니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기자회견 개요]  
▶ 일시 : 11.7(수) 오후 1시〜2시      ▶ 장소 : 서울시청 앞
▶ 진행
- 발언 1. 서울시와 서울교육청의 교육정책 비판 및 요구 : 전교조 서울지부 송원재 지부장
- 발언 2. 서울시의 사회서비스공공성정책에 대한 비판과 요구 : 공공서비스노조 서울본부 현정희 부본부장
- 발언 3. 서울시 상수도 민영화 추진 반대 : 공무원노조 서울본부 이달수 본부장
- 발언 4. 서울시 비정규직 양산 사례 및 비판
- 기자회견문 낭독 : 민주노총 서울본부 이재영 본부장
- 질의응답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보도자료]광화문 광장에서 용산의 진실을 말하다 file 서울본부 2009.10.22 4800
81 [보도자료]대선총선 승리를 위한 서울지역 정치실천단 발대식 file 서울본부 2007.10.17 4798
80 [보도자료]비정규투쟁 승리! 비정규악법 폐기를 위한 서울지역 간부파업 결의대회 file 서울본부 2007.11.27 5100
79 [보도자료]서울지역 자주통일성봉대 - 미대사관 항의방문 file 서울본부 2007.08.09 5137
78 [보도자료]쌍용자동차 정리해고 분쇄! 정규직-비정규직 총고용보장! 정부공적자금 투입 기자회견! file 서울본부 2009.05.15 4810
77 [보도자료]용산문제 해결 촉구를 위한 서울지역 1인 시위 file 서울본부 2009.10.08 4830
76 [보도자료]표현의 자유 침해, 불법연행” 종로경찰서 규탄 기자회견 file 서울본부 2009.07.28 4900
75 [사과문] 민주노총 정치방침 관련 긴급 설문조사’ 언론 공개에 따른 사과문 서울본부 2008.03.11 4884
74 [성명] 20대 총선, 노동개악세력에 대한 심판이고 노동자 민중의 승리이다. file 서울본부 2016.04.15 4921
73 [성명] KBS 계약직 해고무효소송 기각 판결에 부쳐 서울본부 2010.09.15 5749
72 [성명] 노동부는 '차별합리화제도 안내서'로 기능하게 될 "차별시정제도 안내서"를 폐기하라 서울본부 2007.06.22 5019
71 [성명] 살인진압 정권의 공안탄압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11.23 4975
70 [성명] 서울시 안전업무 직고용 발표 – 가장 우선은 안전이다. file 서울본부 2016.06.17 2374
69 [성명] 서울시민을 외국자본의 돈벌이 수단으로 만들지 말라! file 서울본부 2017.05.26 587
68 [성명] 위험의 외주화가 낳은 참혹한 죽음 - 노동자들이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 구의역 참사는 빙산의 일각이었고, 이제는 살아야 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6.25 1477
67 [성명] 이랜드규탄 성명서 file 서울본부 2007.07.06 4815
66 [성명] 이윤보다 노동자의 안전이 우선이다. 더 이상 노동자를 죽이지 마라! file 서울본부 2016.06.01 1973
65 [성명] 정부는 공무원노조 현안 해결에 당장 나서라 서울본부 2007.06.08 4970
64 [성명] 직장폐쇄와 용역투입. 갑을오토텍은 지속적인 노조파괴공작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16.07.28 300
63 [성명] 현대차 금양물류 성희롱 피해자 부당해고 규탄한다! 현대차가 해결에 나서라! 서울본부 2010.12.07 53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