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by 서울본부 posted Jul 18,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재향군인회 상조회가 100일이 넘는 장기파업중인 노동조합 조합원들에 대해 불법미행과 사찰을 하고, 파업 중인 조합원들이 숙소로 사용하고 있는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으로 침탈하였다. 2014년 6월 6일부터 4일간 경호업체 용역 7명을 고용하여 집회장소로 이동하는 조합원을 지하철 안에서 볼펜형 캠코더를 이용하여 동영상 촬영을 하였다. 또한 집회 장소 도착 후에는 건물에 숨어서 동영상 촬영을 하고, 하루 종일 조합원을 미행, 채증하고 조합원들이 숙소로 돌아온 후에는 민주노총 서울본부의 건너편 건물 옥상에서 조합원의 동향을 채증하는 반노동자적 반인권적 행위를 자행하였다.


재향군인회 상조회분회는 상조회 업무의 핵심 인력인 의전 담당 노동자 44명 전원을 외주화하려는 사측에 맞서 노조를 결성하고 2013년 10월 23일 단체교섭을 시작하였다. 그러나 사측은 노조 불인정, 단체교섭 거부, 분회장 등 2명을 해고하고 파업투쟁을 와해시키기 위해 말도 안되는 업무복귀 명령을 내리고 있다. 이는 장기파업중인 노사관계를 원만히 해결하려는 노력은커녕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과 노조활동을 부정하는 만행을 서슴지 않고 자행하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재향군인회 상조회는 국가보훈처에서 지원받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재향군인회 직영사업장이다. 국내 상조업체 중 그 규모가 3위에 해당된다. 이와 같이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재향군인회 상조회가 그 본분을 잊고 사설용역을 고용해 악의적인 노조탄압과 반인권적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국회와 정치권은 노동자의 인권을 유린하고 노조탄압을 일삼는 재향군인회 상조회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여 진상을 밝히고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노동자의 인권을 짓밟고 자본의 이윤추구를 최우선으로 하는 재향군인회 상조회를 규탄하며 이의 해결을 위해 강력히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2014. 7. 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성명서(수정본).hwp


Articles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