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직장폐쇄와 용역투입. 갑을오토텍은 지속적인 노조파괴공작 중단하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갑을오토텍은 지난 2015년 특전사 및 전직 경찰출신 용역깡패들을 채용하여 민주노조를 파괴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그리고 이러한 민주노조 파괴공작이 불법이라는 법원의 판결에 따라 당시 대표이사는 법정 구속되었고 민주노조 파괴 시나리오를 작성한 노무법인은 등록이 취소되었다. 
그러나 반성하지 않는 갑을오토텍 자본은 법원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조를 파괴하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갑을오토텍 자본은 7월 25일 전격적으로 공장을 폐쇄했다. 그리고 7월 29일 공장투입을 목적으로 용역깡패 500명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냈다. 이는 노골적으로 노동조합을 파괴하고 자본의 일방통행만 가능한 현장을 만들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다.  

이러한 갑을오토텍 자본의 의도를 분쇄하고 30년 민주노조의 자존심을 지키는 것은 이제 갑을오토텍 노동조합만의 역할이 아니다. 이러한 자본의 공세가 갑을오토텍 노동조합을 넘어 전체 민주노조 진영에 대한 공세로 확산되어질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자본의 물리력을 동원한 노동조합 파괴에 맞서 민주노조진영의 무기는 연대와 단결뿐이다. 전체 민주노조의 연대와 단결로 자본의 공세를 막아내야 한다. 
이에 민주노총 서울본부도 갑을오토텍 노동조합의 투쟁에 서울지역 노동자의 단결로 연대할 것을 약속한다. 

이번에야 말로 자본의 민주노조 파괴 시도가 속수무책일 수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주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민주노조의 자존심을 지키는 것이고 투쟁하는 모든 노동자의 희망이기 때문이다. 그 희망을 만들기 위한 투쟁에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지금부터 서울지역 노동자의 연대를 조직하고 갑을오토텍 민주노조 사수 투쟁에 함께할 것이다. 



2016년 7월 28일
민주노총 서울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 [4월 25일 발송 보도자료] 차없서 넷째날 일정 소개 file 서울본부 2007.04.25 18864
127 [성명서]해직 공무원노동자들의 원직복직 쟁취투쟁을 지지한다. file 서울본부 2011.06.14 13531
126 [성명]조합원 불법미행사찰 및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무단침탈한 재향군인상조회의 반사회적 폭력을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선언한다! file 서울본부 2014.07.18 9303
125 [논평] 노사정이 합의한 서울지하철의 통합 결정을 환영한다! file 서울본부 2016.03.28 9297
124 [성명]서울일반노조 신현대아파트분회 이만수조합원 분신사망에 대한 민주노총 서울지역 본부 성명 서울본부 2014.11.07 9238
123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서울본부 간담회 자료 file 서울본부 2014.08.26 9049
122 케이블비정규 노동자 생존권 지지를 위한 사업장 간담회(교육) 요청 건 file 서울본부 2014.08.26 8921
121 [보도] 차없서 첫째날 -- 사노넷 서울본부 2007.04.25 8489
120 [보도] 차없서 첫째날 -- 민중의 소리 서울본부 2007.04.24 8142
119 [보도] 차없서 셋째날 -- 피플타임즈 서울본부 2007.04.27 8103
118 [민주노총 서울본부 성명]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법원의 부당한 판결을 규탄한다 file 서울본부 2015.04.26 7977
117 [기자회견문]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반드시 성사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하자! file 서울본부 2015.03.12 7975
116 [성명서]공무원 퇴출제 즉각 철회하고, 공무원노조 탄압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07.03.28 7219
115 [논평] 노원구, 성북구의 시설관리공단 노동자들에 대한 생활임금 수준에 맞춘 임금인상 계획 발표 서울본부 2012.11.16 6795
114 [성명서]한국노총의 반노동자적 행위에 면죄부를 줄 수 없다! file 서울본부 2007.10.23 6682
113 이주노조 토르너 위원장과 소부르 부위원장 표적단속과 강제출국 시도 규탄 성명서 서울본부 2008.05.06 6555
112 [논평] 서울시 2차 비정규고용개선대책발표에 관한 논평 file 서울본부 2012.12.06 6508
111 [4월 26일 발송 보도자료] 차없서 다섯째날 일정 소개입니다. file 서울본부 2007.04.26 6468
110 재능교육 농성장 침탈 규탄 성명서 file 박효선 2008.03.20 6442
109 [성명서]살인협상 졸속협상 한미 FTA 즉각 중단하라! file 서울본부 2007.04.02 63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