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조회 수 1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민주 "검찰, 반기문 금품 수수 의혹 수사해야"

       박세열 기자

2016.12.25

 

'박연차 게이트'로 2009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태광실업 박연차 전 회장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23만 달러를 건넸다는 시사저널 보도가 나오면서 정치권이 또 한차례 홍역을 치를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반 총장의 23만 달러 수수 의혹에 대해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25일 논평을 내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외교부 장관이던 2005년 5월 베트남 외교장관 일행을 위한 한남동 공관 환영 만찬에서 베트남 명예총영사 자격으로 참석한 박 전 회장이 20만 달러를 반 총장에 줬고, 2007년 초반 총장 취임 후 뉴욕에서 취임 축하 선물로 3만 달러를 건넸다는 것"이라고 해당 보도를 언급했다.

 

2005년은 공소시효(10년)가 지난 일이지만 2007년 건은, 만약 사실이라면 문제가 될 수 있다. 

 

기 대변인은 이어 "반 총장 측은 '황당무계한 음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지만, 석연치 않다. '준 사람은 있는데 받은 사람은 없다'는 해명, '주사는 놨는데, 주사를 놓은 사람은 없다'는 대통령의 변명과 닮았다"고 비판했다. 

 

기 대변인은 "반 총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유엔사무총장을 하신 분이고, 자천타천으로 유력한 대권후보로 거론되는 분이다. 몸을 불사르기 전에 스스로 성완종 박연차 관련설 등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 대변인은 "검찰은 신속히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 명명백백히 진실을 밝혀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만에 하나라도 발생할지 모를 불행을 미연에 방지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시사저널은 박 전 회장이 반 총장에게 금품을 전달한 의혹은 지난 2009년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했던 대검 중수부에서도 인지했던 사안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당시 대검 중수부는 "국익에 해가 될 수 있다"는 이유로 이같은 의혹을 덮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반 총장의 금품 수수 의혹에 대해 반 총장은 "황당무계하다"고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밝혔으며, 박 전 회장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당시 중수부장으로 '박연차 게이트'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 변호사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사실이 아니라는 얘기냐'라는 질문에 "사실인지 아닌지는 몰라도 어쨌든 나는 모른다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당시 중수부장이었는데 모른다면 없었던 일이라는 뜻이냐'고 묻자 "그때 나 말고 밑으로 홍만표 수사기획관, 우병우 중수1과장이 있었고 위로는 대검 차장, 검찰총장이 있었는데 내가 모른다면 윗분들도 모르는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규 전 중수부장은 가정을 전제로 "기사를 대충 봤는데 2005년 일은 공소시효가 지났다. 2007년 이전에는 뇌물죄의 공소시효가 10년이라 어차피 수사를 못 한다"고 말했다 다만 '2007년 건'에 대해서는 "그건 액수가 얼마 안 되지 않나. 그리고 (박연차의) 단골식당을 통해서 받았다는 건데 상식적으로 이상하다. 말이 안 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03 안한 것보다 못한 자문 아이폰8 2017.06.09 42
6002 잃을 것이 많은 미국, 잃을 것이 없는 북, 시간은 북의 편 아이폰8 2017.06.09 58
6001 주사위는 던져졌고 누구도 막을 수 없음 아이폰8 2017.06.09 78
6000 태양절 도움 2017.06.09 298
5999 파란 나비효과 아이폰8 2017.06.08 58
5998 미국의 허세는 통하지 않는다 아이폰8 2017.06.08 63
5997 광명 한 미래 아이폰8 2017.06.08 125
5996 누워 침 뱉기 아이폰8 2017.06.07 57
5995 독초는 잔뿌리까지 말끔히 들춰내야 한다 아이폰8 2017.06.07 54
5994 마음가짐이 중요하지요 아이폰8 2017.06.07 44
5993 35억원은 어디로 갔삼? 아이폰8 2017.06.06 28
5992 우리모두 ‘겨울꽃’ 청년이 되자 아이폰8 2017.06.06 60
5991 문재인 새 정권이 이뤄내야 할 과제 아이폰8 2017.06.06 42
5990 응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아이폰8 2017.06.05 41
5989 모략기관이라는 오명을 털어버리시길 아이폰8 2017.06.05 45
5988 전통 전통 2017.06.02 254
5987 [새책] 조정환의 『절대민주주의』 ―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갈무리 2017.05.22 83
5986 근로자의 억울 답답 ..... 여기 해결 file 민신해 2017.05.17 68
5985 정기열 교수, 한반도 평화적 통일 의외로 빨리 올 수도 구름 2017.05.15 103
5984 [새책]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작곡, 지식과 과학의 반영』(김진호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7.05.10 43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3 Next
/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