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755915be48b3718d73a06757ee83e0a.jpg
학습지노조 재능교육 투쟁승리를 위한 지원대책위원회는 종탑어용세력을 철저하게 단죄할 때까지 싸울 것입니다.


또 다시 민사소송을 제기한 오수영, 여민희, 유득규, 황창훈

 
2013년 크리스마스이브에 유명자 동지의 팔순노모와 강종숙 동지의 만 7살 아들까지 피고로 하여 “조합비 반환” 민사소송을 제기했던 종탑어용세력이 또 다시 유명자 동지를 상대로 똑같은 민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2013년 당시에도 ‘8.26합의’라는 어설픈 사기극의 합의내용이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재능교육 사측을 상대로 어떠한 투쟁도 하지 않았던 종탑어용세력은 투쟁하고 있던 강종숙, 유명자 동지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듯이, 이번에도 2014년 7월 15일, 스스로 떠벌렸던 “2014년 단체협약 체결”에 따라 단체협약 기간 만료가 코앞이기에 2016년 단체협약 갱신체결을 위해 사력을 다해 투쟁해야 할 엄중한 시기에 투쟁은커녕 또다시 유명자 동지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입니다.

오수영, 여민희, 유득규, 황창훈이 더욱 끔찍한 것은 기나긴 농성투쟁 끝에 8년 만에 복직한 유명자 동지가 근무하고 있는 재능교육 지역국 사무실로 소송서류가 송달되도록 한 것입니다. 오랜 복직 투쟁 끝에 현장에 복귀해 수업을 하고 출근을 하면서 동료교사들과 관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는 사무실에 유명자 동지의 동료교사들 모두 보라고, 재능교육 사측이 아닌 ‘노동조합’이 법원 등기우편물을 보낸 것입니다. 정말 인면수심이라는 말조차도 아까운 자들입니다.

 
오수영, 여민희, 유득규, 황창훈이 진정 노리는 것


학습지노조 재능교육 투쟁승리를 위한 지원대책위원회(이하 ‘지대위’)는 여러 차례에 걸쳐 종탑어용세력이 제기한 “조합비 반환” 민사소송에 대한 입장 http://blog.daum.net/jeiout/270 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를 통해 그동안 투쟁경비, 법률비용, 벌금 등으로 소중하게 사용한 부분을 뺀 투쟁기금을 투쟁사업장과 사회적파업연대기금에 모두 환원했음을 이미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투쟁하는 노동자들의 질타와 수백만 원에 달할 변호사 수임료, 소송 인지대, 송달비용 등을 감수하며 3년에 걸쳐 소송을 진행하는 것은 다른 저의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종탑어용세력은 “종탑농성” 중에도 지상까지 수시로 내려오며 투쟁하는 노동자들의 고공농성 자체를 희화화 시켰고, 이른바 ‘8.26합의’로 비정규직 최장기투쟁마저 고스란히 팔아먹었습니다. 이후 재능교육을 상대로 제대로 된 투쟁은 전혀 하지 않고 재능교육을 상대로 투쟁하고 있던 ‘지대위’에 맞서 싸웠습니다.

이 과정에서 민사소송뿐만 아니라 윤희찬을 동원하여 강종숙, 유명자 동지를 형사고발하고 강종숙, 박경선, 유명자 동지에 대한 “제명”을 진행했습니다. 이는 어용 짓거리를 더 큰 어용 짓거리를 통해 사소한 일로 만들어 버리는 과정에 다름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학습지노조와 민주노조운동은 만신창이가 되어버렸습니다.

이처럼 종탑어용세력은 2013년 “종탑농성 돌입”이래 자신들이 자본의 앞잡이라는 본질을 가감 없이 드러내 보임으로써 ‘노동조합’을 유지하는 발판을 마련해 왔습니다. “2014년 단체협약 체결”을 앞두고 자행한 일련의 행위들(2013.12.24. 민사소송 제기, 2014.4.4. 윤희찬의 형사고발, 2014.6.말 제명절차 돌입)에 이어, “2016년 단체협약 체결”을 앞두고 지난 5월 30일 또다시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을 보면 상황이 정말 너무나도 똑같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재능교육을 상대로 한 투쟁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은 물론 2013년 복귀 이후 현장 지국 사무실을 순회하며 학습지교사들에게 노동조합과 단체협약에 대해 알려나가는 활동조차 거의 하지 않음으로써 1%도 되지 않는 노동조합 조직률로는 꿈도 꿀 수 없는 “단체협약 갱신체결”을 위해 나섰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투쟁 대신 극악한 어용 짓거리로 연명하는 종탑어용세력에게 민주노조운동의 원칙과 기본을 입에 올리는 것조차 부끄럽습니다.

 
사생결단


‘지대위’가 너무 순진했습니다. 아니 정말 어리석고 소심했습니다. 그동안 울림 없는 “민주노조운동의 원칙과 기본”만 되뇌었습니다. “노골적으로 종탑어용세력을 옹호”하며 “종탑어용세력과 어깨를 나란히”하고 있는 자들조차 제대로 밝히지 못했습니다. “직접 항의를 조직”하자고, “종탑어용세력이 민주노조 투쟁사업장 집회, 문화제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자고 “종탑어용세력을 비호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그들과 동일하게 간주하고 단호하게 단절”하자고 말로만 외쳤습니다.

이제 ‘지대위’는 이를 뼈저리게 반성하며 민주노조운동의 원칙과 기본의 밑바닥에 있어야 할 실천에 직접 앞장설 것입니다. 그동안 ‘지대위’가 말과 글로 요청했던 것을 직접 행동에 옮길 것입니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겉치레가 아니라 사생결단의 각오로 임할 것입니다.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자본의 앞잡이를 넘어 반동으로 전화한 오수영, 여민희, 유득규, 황창훈을 철저하게 단죄할 때까지 싸울 것입니다.

하여 동지들께 마지막으로 요청합니다. 종탑어용세력을 철저하게 단죄하는 투쟁에 함께 해주십시오. 투쟁!


2016. 6. 13.
학습지노조 재능교육 투쟁승리를 위한 지원대책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32 갑을오토텍 투쟁에 연대를 - 현지 투쟁소식 노동자 연대 2016.07.31 81
5831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6.07.22 178
5830 416단원고 약전 <짧은, 그리고 영원한> 북콘서트-7월 20일 오후4시 file 북콘서트 2016.07.19 145
5829 상전에 목메인게 뭘가 나그네 2016.07.15 175
5828 과거청산을 철저히 했다면 나라사랑 2016.07.15 187
5827 누구를 위한 대통인가 깃바위 2016.07.15 217
5826 [맑시즘2016] 이제 곧 개막! 지금 참가신청하세요! 노동자연대 2016.07.14 204
5825 ♣ 천국기업의 접목 사명 2016.07.14 177
5824 "혼자서도 잘 할 수 있는 노동법 사용매뉴얼 " 3 file 이호창 2016.07.08 556
5823 맑시즘 2016에 초대합니다. - 16년째 열리는 국내 최대의 마르크스주의 포럼입니다. 노동자연대 2016.07.02 371
5822 새로 나온 소책자 - 임금, 임금 격차, 연대 노동자연대 2016.06.22 575
5821 [7/1 개강] 금융화와 섹슈얼리티, 페미니즘과 모성, 노동사회로부터의 탈출, 키워드로 보는 정치철학사 다중지성의 정원 2016.06.15 5896
» 학습지노조 재능교육 투쟁승리를 위한 지원대책위원회는 종탑어용세력을 철저하게 단죄할 때까지 싸울 것입니다. 학습지노조재능교육투쟁 지원대책위 2016.06.14 920
5819 세계 인권단체, ‘우왕좌왕 권력에 굴복하는 반기문’에 항의서한 연개 2016.06.14 952
5818 이해찬 "외교와 정치는 다른 덕목"…반기문 불가론 거듭피력 연개 2016.06.14 848
5817 2016 사회운동학교 여름강좌 안내 사회운동학교 2016.06.09 895
5816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제포럼>에 초대합니다(프로그램소개) 평화통일국제포럼 2016.06.08 935
5815 [ 성/명/서 ] 서울지하철노동조합 기술지부 / 언제까지 죽일 것인가?! 더이상 노동자를 죽이지 마라! file 서울지하철노조 기술지부 2016.05.31 1091
5814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제포럼>에 초대합니다 file 평화·통일국제포럼 2016.05.21 1295
5813 노동자 직접정치! 16번 민중연합당을 지지해주세요! file 잘살자 2016.04.07 2227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14 Next
/ 314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