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755915be48b3718d73a06757ee83e0a.jp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보고서에서 명단 삭제, 악한 선례 만들었고, 유엔 신용 훼손

김상욱 대기자

승인 2016.06.13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세계 인권단체들의 비난하는 입방아에 올랐다. 이들 인권 단체들은 우왕좌왕하는 반기문 총장이라며, 자본 앞에서 굴복하는 나약함을 보였다며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반기문 총장이 이달에 내어 놓은 2015년도 어린이들과 무력 분쟁 보고서에서 당초 블랙리스트(black list)에 올라 있던 사우디아라비아를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항의를 받고 목록에서 제외시키는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며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와 앰네스티 인터내셔널(Amnesty International) 등이 비난의 서신을 유엔에 보냈다고 디엔에이(DNA)통신 및 일본의 산케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어린이들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는 조직과 국가를 열거한 목록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주도의 연합군이 목록에 게재되자 사우디가 항의를 하자 명단에서 삭제시켰다는 것.

 

복수의 인권 단체들은 유엔이 한 번 공표한 보고서를 정정하고, 특정국을 제외시키는 것은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라면서 정치적 압력에 굴복한 것이라는 비난성 서한을 유엔에 제출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지난 2일 발표된 이 보고서에서는 자식을 살상하거나 소년병으로 징용하고 있는 조직이나 단체 및 국가로서 내전 상태에 빠져 있는 예멘의 항목에 사우디 주도의 연합군(Saudi Arabia-led coalition)이라는 항목이 담겨졌다. 수치스러운 명단이라고 불리고 있는 이 명단은 반기문 총장이 직할하는 어린이와 무력분쟁 사무총장 특별대표실이 담당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유엔 주재 대사 알 무알리미(Al-Mouallimi)는 6일 보고서 내용은 부정확하다며 강력히 항의했다. 유엔사무총장 대변인은 목록 정정을 일단 부정했지만, 반기문 총장은 그날 저녁 당초의 입장을 변경, 사우디아라비아를 명단에서 삭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알 무알리미 대사는 (반기문 총장의) 삭제 결정은 불변의 진리라고 강조하고, 반 총장에게 감사를 전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반기문 총장은 지난 9일 기자들에게 (사우디 삭제 결정은) 가장 고통스럽고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해명한 뒤 유엔 프로그램에 자금 지원이 끊기자 다른 수백만 아이들이 심각한 상황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상황을 고려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사우디 등으로부터 자금 지원 중단 압박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이와 관련 휴먼라이츠워치와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등 20개 이상의 인권단체들은 연명으로 항의문을 작성, 반기문 총장에게 제출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반기문 총장은 유엔 전체의 신용을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한편, 전대미문의 이 같은 사태에 대해 악한 선례를 만들었다. 이것이 통하면 빈곤 국가들만 명단에 올라가지 않겠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89 [전국귀농운동본부] 지역에서 배우는 4박5일 생태귀농학교(11월 30일~12월 4일) file 전국귀농운동본부 2016.11.23 120
5888 천호식품 자라코리아 불매운동에 동참해 주십시오 출퇴근길도로점거 2016.11.23 157
5887 전 조합원에게 알린다...2번째 무장한예언자 2016.11.22 100
5886 귀족노조야 이 돈이 어디세 났느냐 애국보수 2016.11.20 107
5885 이번 집회때 애국가를 불렀으면 좋겠습니다. 3 seoul citizen 2016.11.18 77
5884 전 조합원에게 알린다 무장한예언자 2016.11.18 71
5883 어제 우리는 승리하였는가? 무장한예언자 2016.11.13 114
5882 모든 조합원들은 오늘 서울역 보수단체 집회를 감시하라 무장한예언자 2016.11.10 163
5881 [펌]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노동자 서명(2차 서명) 노동자연대 2016.11.08 47
5880 김무성, '朴대통령 탈당' 공개 요구 하루 2016.11.08 49
5879 군징집장은 지옥행차표 하루 2016.11.08 70
5878 11월 5일 광화문집회를 독일 베를린에서 지켜보며 김베를리너린 2016.11.06 70
5877 [초대합니다!]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과 우리 시대 ― 『전쟁론』·『전쟁론 강의』 동시 출간 기념 강연회 (11.12.토 7시) 갈무리 2016.11.04 133
5876 [새책]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 전면 개정 완역판과 옮긴이의 해설서 『전쟁론 강의』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6.11.04 62
5875 박근혜, 최순실 건드린 사람은 기필코 '응징' 천하 2016.10.19 66
5874 “미르,K스포츠”는 박근혜의 미궁재단 천하 2016.10.19 90
5873 10월 29일 토요일 2시부터 서울혁신파크에서 터울림 가을굿 합니다~~ file 풍물패 터울림 2016.10.18 5044
5872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6.10.14 346
5871 쓸개까지 다 바치는 “정성”어린 아부 고변자 2016.10.13 118
5870 황급하면 썩은 동아줄도 황금 동아줄로 보이는감? 고변자 2016.10.13 120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17 Next
/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