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c9832970feee7240c013d91f89ddbb7.gif

-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 제화노동자 노조할 권리보장 대책위원회 -

30만원 구두에서 12만 원 이상 가져가는 

백화점홈쇼핑 수수료 인하 운동


 

백화점38%, 홈쇼핑 41%


유통수수료 인하를 위한


제화노동자 총궐기대회


-----------------------------------------------------------------------------

수신 : 각 언론사 사회부, 노동, 정치 담당 기자

발신 :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연맹 서울일반노동조합

제목 : 백화점 38%, 홈쇼핑 41% 유통수수료 인하를 위한 제화노동자 총궐기대회

문의 :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 정기만 지부장(010-4711-4538), 김종민 조직차장(010-3011-8601)

------------------------------------------------------------------------------


-백화점38%, 홈쇼핑41%! 못살겠다! 구두업계 유통수수료 인하하라!

-백화점 수수료 내려서 4대보험 쟁취하고 소사장제(특수고용노동자) 폐지하자!



1. 1218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4대 홈쇼핑에 업체에 대하여 판매 수수료율이 29.8%에 달하는 것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합니다. 이런 관행은 제화업계가 유독 심합니다. 재고부담을 납품업체에 떠넘기는 것을 포함하여, 구두에 대한 TV홈쇼핑의 유통수수료는 41%입니다. 영업이익에 대한 대부분을 홈쇼핑이 가져갑니다. 백화점홈쇼핑 수수료가 올라갈수록 낮아지는 것은 제화공들의 공임(1족당 임금)입니다.

 

2. 백화점 구두 한 켤레 소비자 가격이 30만원이면 백화점이 온라인, 오프라인 유통수수료 38%, 11만 원 이상을 가져갑니다. 홈쇼핑은 41% 이상을 가져갑니다. 그리고 나머지 18~19만원 중에 원청(브랜드)은 하청공장에 약 4만원에서 5만원 사이로 납품단가를 정해서 가격을 책정합니다. 이 납품단가에서 하청공장의 회사운영비, 원자재 등을 빼고 남은 돈이 제화공들의 공임으로 설정이 됩니다. 제화노동자들이 공임이 근본적으로 보장받기 어려운 이유 중 하나가 백화점 유통 수수료에 있습니다.(2017년 기준, 잡화류에 대한 유통수수료는 백화점이 평균 23.2%, TV홈쇼핑이 30.3%입니다)

 

3. 언론의 보도 덕분에 한 켤레에 30만원 구두에서 제화공들의 공임비가 7000원도 안되고, 아침7시부터 밤11시시까지 하루 16시간 남들보다 2배나 일하는 열악한 노동환경이 드러났습니다. 20% 초반대의 백화점 수수료가 38%까지 올라가는 동안 제화공들의 공임비는 20년간 인상은커녕 오히려 낮아졌습니다.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는 제화공의 처우개선과 구두산업의 미래를 위해 유통수수료 문제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5. 최근 대법원에서 제화공들이 근로기준법상 노동자이기 때문에 퇴직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관련기사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75172.html?fbclid=IwAR21gs17vV8BHttdycImPGrDH7i08EAHwJkV-bAlMzUM2wgZna4q1BPg-tg). 대법원에서 인정했지만 실질적으로 노동자가 되기 위해서는 4대보험을 가입해야 합니다. 그러나 사측은 백화점 수수료가 너무 높아서 4대보험을 해줄 수가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나서는 백화점 수수료 인하운동입니다

제화공들의 소사장제를 폐지하고 노동자가 되는길에 백화점홈쇼핑 유통수수료 문제가 있습니다

언론에서 이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해주시고, 제화노동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참고자료 기사

http://www.laborpl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48

 



백화점38%, 홈쇼핑 41% 유통수수료 인하를 위한

제화노동자 총궐기대회


일시
: 1221() 12-14

장소 : 성수역2번출구 앞 (집회후 행진)

주최 :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

문의 : 김종민 조직차장(010-3011-8601)

규모 : 500명의 제화노동자

 

집회 순서

발언1. 유통수수료 문제가 제화 공임비의 근본적 문제였다
           - 정기만 제화지부장

발언2. 백화점 유통수수료 38%, 홈쇼핑41%가 구두공장을 어렵게 한다

           -하청업체 사업주 1(섭외중)

공연1  - 노래하는 노동자 안계섭

발언3. 하청사장은 유통수수료가 올랐다가 내 공임비를 깎았다 

           - 40년 경력 제화공

발언4. 단체협약 이후 폐업실시 미소페 규탄한다  

           - 미소페1공장 현장대표자

발언5. 제화노동자들의 유통수수료 문제 해결에 시민사회, 정당이 함께 

          나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최은철 민주노총 서울본부장

발언6. 유통수수료 문제 해결은 제화산업을 정상화시키는 일이다.

          - 김형수 서울일반노조 위원장  




KakaoTalk_20181221_063838811.jpg

20748_25435_331.jpg


photo_2018-12-21_06-19-47.jpg




photo_2018-12-20_10-40-51.jpg

photo_2018-12-20_10-41-06.jpg



photo_2018-12-20_21-27-10.jpg



https://www.facebook.com/shoesmaker3000

  • ?
    제화대책위 2018.12.21 06:33
    ○취재요청○
    유통수수료 인하투쟁선포
    제화노동자 총궐기
    12.21(금) 오늘! 낮 12시 성수역2번출구 (집회)- 일대행진 14시마무리
    제화노동자 500여명 참가예정입니다.
    goo.gl/TL4XbV 보도요청서 내려받기
    관련, 노동 경제분야 담당 취재기자분께 전달 확인 요청드립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5 기륭전자 분회 고공농성 9~11일차 투쟁속보 기륭전자분회 2008.06.06 2610
274 기륭전자 분회 고공농성 8일차 투쟁속보 기륭전자분회 2008.06.03 2620
273 기륭전자 분회 고공농성 5~7일차 투쟁속보 기륭전자 분회 2008.06.02 2552
272 기륭전자 분회 고공농성 4일차 투쟁속보 기륭전자 분회 2008.05.29 2266
271 기륭비정규여성노동자 끝장투쟁에 함께해주세요! 기륭전자분회 2008.06.19 2681
270 기륭분회 전 조합원 단식농성 4일차 속보 기륭전자분회 2008.06.15 2770
269 기륭분회 전 조합원 단식농성 3일차 속보 기륭전자분회 2008.06.14 2756
268 기륭분회 전 조합원 단식농성 2일차 속보 기륭전자분회 2008.06.13 2818
267 기륭분회 재정사업에 힘써주신 동지들~감사합니다! file 기륭전자분회 2008.02.13 2247
266 기륭분회 끝장단식 34일차를 맞이하며 기륭전자분회 2008.07.14 3656
265 기륭분회 끝장단식 15-17일차 소식! 기륭전자분회 2008.06.30 2837
264 기륭분회 끝장단식 13-14일차 소식! 기륭전자분회 2008.06.25 2824
263 기륭분회 끝장단식 10일,11일차 소식!! 기륭전자분회 2008.06.21 2733
262 기륭1000일 집중투쟁주간 첫날은 이렇게! 기륭전자분회 2008.05.15 2461
261 기륭 1000일투쟁에 함께 해주신 동지들 고맙습니다! 기륭전자분회 2008.05.23 2167
260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 file 국민생각 2019.01.19 15
259 국민 여러분 심석희 선수 용기와 정의를 국민 응원합시다!!! file 국민청원 2019.01.19 8
258 구로선경사업장 총력투쟁 결의대회 서울경인지역공공서비 2007.05.11 2130
257 교섭을 파행으로 몰아간 기륭전자 최동열 회장을 규탄한다! 기륭전자분회 2008.06.11 2721
256 교사 탄압 규탄 성명서 서울본부 2010.07.09 277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1 Next
/ 21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