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c9832970feee7240c013d91f89ddbb7.gif
백화점 38% 홈쇼핑 41%
과도한 유통수수료 인하!
노동자, 시민들이 시작합니다.

○ 유통수수료인하운동 선포 기자회견

- 일시: 2019. 5. 29 (수) 10시30분 
- 장소: 국회 정문앞

○ 진행순서
- 유통수수료 실태 고발 (제화지부/ 참여연대)
- 피해사례 발표  (미소페7공장 폐업해고자)
- 활동경과 보고 (제화사업단)
- 향후 활동 발표 (유통수수료인하추진모임) 
- 기자회견문 발표
- 퍼포먼스 (구두현장제작/서명(5천명) 전달)

○ 주관: 유통수수료인하 추진모임
○ 참가단체 예정: 참여연대 민생팀,  제화노동자 권리찾기사업단(민주노총민주일반연맹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 민주노총서울지역본부, 노동자연대, 민중당서울시당, 변혁당 서울시당, 정의당 서울시당)


photo_2019-05-28_12-54-44.jpg

photo_2019-05-28_12-54-40.jpg

            


photo_2019-05-28_12-50-56.jpg

photo_2019-05-28_12-50-52.jpg

 

 

 

 

 

 

 

 

 

 

백화점 38% 홈쇼핑 41%’

과도한 유통수수료 인하 운동!

노동자, 시민들이 시작합니다.

 

[유통수수료 인하운동 돌입 기자회견]

 

일시 : 2019529() 오전 1030

장소 : 대한민국 국회 정문 앞 1335)

-----------------------------------------------------------------------------

수신 : 각 언론사 사회부, 노동, 정치 담당 기자

발신 : 제화노동자 권리찾기 사업단

제목 : 유통수수료 인하운동 돌입 기자회견

문의 : 제화노동자권리찾기사업단 민주노총서울본부 조용현 조직부장(010-7601-1805)

민주일반연맹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 정기만 지부장(010-4711-4538)

------------------------------------------------------------------------------

 

- 백화점38%, 홈쇼핑41%! 못살겠다! 구두업계 유통수수료 인하하라!

과도한 유통수수료 인하하고 유통재벌 개혁으로, 제화업계 함께 살자!

- 백화점 수수료 내려서 4대보험 쟁취하고 소사장제(특수고용노동자) 폐지하자!

 

1. 3대 백화점과 4대 홈쇼핑 수수료율이 과하게 높다는 것을 모든 국민들이 알고 있습니다. 이런 관행은 제화업계가 유독 심합니다. 백화점홈쇼핑 수수료가 올라갈수록 낮아지는 것은 제화공들의 공임(1족당 임금)이었습니다.

2. 백화점 구두 한 켤레 소비자 가격이 30만원이면 백화점이 온라인, 오프라인 유통수수료 38%, 11만 원 이상을 가져갑니다. 홈쇼핑은 41% 이상을 가져갑니다. 그리고 나머지 18~19만원 중에 원청(브랜드)은 하청공장에 약 4만원에서 5만원 사이로 납품단가를 정해서 가격을 책정합니다. 이 납품단가에서 하청공장의 회사운영비, 원자재 등을 빼고 남은 돈이 제화공들의 공임으로 설정이 됩니다. 제화노동자들이 공임이 근본적으로 보장받기 어려운 이유 중 하나가 백화점 유통 수수료에 있습니다. (2018년 기준, 공정거래위에서 확인한 백화점이 평균 34%, TV홈쇼핑이 40%입니다. 미포함된 판촉비용은 추후 확인예정입니다.)

3. 한 켤레에 30만원 구두에서 제화공들의 공임비는 7000원도 안 되고, 아침 7시부터 밤 11시까지 하루 16시간 남들보다 2배나 일하는 열악한 노동환경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20% 초반대의 백화점 수수료가 38%까지 올라간 지난 20년간 제화공들의 공임비는 인상은 커녕 오히려 낮아졌습니다.


4. 지난해 말, 대법원에서 제화공들이 근로기준법상 노동자이기 때문에 퇴직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대법원에서 인정했지만 실질적으로 노동자가 되기 위해서는 4대보험을 가입해야 합니다. 그러나 사측은 백화점 수수료가 너무 높아서 4대보험을 해줄 수가 없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유명브랜드 구두회사 미소페 하청공장 (1공장 슈메이져:중국이전 폐업/ 7공장 원준: 이틀만에 먹튀폐업)들 사례처럼 향후에도 반복하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5. 그래서, 절박함으로 나서는 백화점 수수료 인하운동입니다.

제화공들의 소사장제 폐지하고 노동자가 되는 길에 백화점홈쇼핑 유통수수료 문제가 있습니다.

 

6. 제화노동자 권리찾기 사업단과 제화지부 노동조합은 경제민주화, 유통재벌개혁을 바라는 모든 시민사회단체 정당과 함께 제화노동자의 처우개선과 구두산업의 미래, -사 상생을 위한 유통수수료 인하운동을 전면적으로 펼쳐 나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언론에서 이 문제에 대해 관심을 더해 주시고, 제화노동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유통수수료 인하촉구 노동자·시민 추진모임 (가칭) -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제화노동자권리찾기 사업단 (민주노총민주일반연맹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 민주노총서울지역본부, 노동자연대, 민중당서울시당, 변혁당 서울시당, 정의당 서울시당)

 

 

 

- 아래 -

 

진행 순서

유통수수료 인하운동 보고/계획

기자회견문

 

 

 

진행 순서 진행: 민주노총서울본부 조용현 조직부장

- 유통수수료 실태 고발 (제화지부/ 참여연대)

- 피해사례 발표 (미소페7공장 폐업해고자)

- 활동경과 보고 (제화사업단)

- 향후계획 발표 (유통수수료인하추진모임)

- 기자회견문

- 퍼포먼스

활동 경과

- 2018. 7.13() 제화대책위 결성,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면담

- 2018.12.21() 유통수수료 인하를 위한 제화노동자 총궐기대회 (성수역)

- 2019. 1. 4() 미소페 1공장(슈메이져) 중국이전, 공장폐업 25명 해고자 복직투쟁 돌입

3차례 규탄집회 진행(2주간), 백화점 미소페 매장 271인 시위 진행

- 2019. 4. 3() 유통수수료인하 제화노동자사업단-경제민주화네트워크 간담회

- 2019. 4.11() 공정거래위원회/중소벤처기업부, 을지로위원회 수제화산업상생 노사간담회,

현장(원준)방문

- 2019. 4.30() 고용노동부 서울지청 동부지청 성동구청 지역협력담당자

성수동 수제화 산업 간담회

- 2019. 5.14() 미소페 7공장(원준) 먹튀 폐업, 16일차

- 2019. 5.25() 미소페 원청(비경통상) 규탄 천막농성 돌입, 6일차

 

향후 계획

유통수수료 인하운동 추진모임에 개인과 단체 참여 확대
: 경제·유통·상인·법률·시민·사회 단체, 노동조합, 정당

공정거래위원회, 대형유통사 판매수수료율 인하 촉구
: 판촉비용 공개, 원하청 갑질문제 해결방안 제안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 면담 진행
: 제화산업 유통수수료 인하 방안 제시

유통수수료인하촉구 범국민서명운동
: -오프 서명운동 10만명 목표 (7월까지)

대형 백화점, 주요 홈쇼핑 규탄 연속 행동
: 릴레이 1인시위, 청원운동 등

 

 

 

 

 

 

 

 

 

 

 

<기자회견문>

유통수수료 인하, 더 이상 미룰 수가 없다!

이 땅 3천여명의 제화노동자들은 지난 20여 년간 노예와 같은 삶을 살아왔다.

30만원짜리 구두를 만드는 제화공의 공임비(1족당 임금)5,500~7,000원밖에 안 되는 현실에서20184월 탠디 본사를 점거하면서 분노를 표출했고. 5월부터는 성수동에서 다시 힘을 모아, 현재 713명의 제화공들이 노동조합에 가입했다. 제화공들은 공임비 인상과 더불어 4대보험, 퇴직금 보장 등을 통해 소사장(특수고용노동자)이 아닌 노동자가 되고자 나서고 있다.

IMF이후 소사장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 노조할 권리를 보장받고 일터에서 주인이 되고자 나선 제화공에게는 큰 변화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단체교섭을 통해 약속했던 공임비 인상을 지키지 않거나, 매출 1,050억의 미소페가 하청공장들을 중국으로 기습적으로 이전하고 먹튀 폐업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이 과정을 겪으면서 우리는 수년간의 임금동결의 핵심 원인이 백화점 홈쇼핑의 과도한 수수료율에 있음을 확인했다. 20% 초반대의 백화점 수수료가 38%까지 올라간 지난 20년간 제화공들의 공임비는 인상은 커녕 오히려 낮아졌다. 판매수수료가 올라갈수록 낮아지는 것은 하청공장의 납품단가였고 제화공들의 공임 뿐이었다.

최근, 정부 당국에서는 수제화 산업에서 대형유통업체의 판매수수료율 정보공개를 확대하고, 판매수수료율을 낮춘 업체는 공정거래협약 평가 시 높은 점수를 부여해 2년간 공정위 조사를 면제하는 등 자율적인 수수료 인하를 유도할 계획을 밝혔다.

또한, 백화점 등 대형유통업체가 할인행사 등의 판촉비용을 납품업체에게 떠넘기는 관행에 대해서도 올해 8월까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대형유통업체의 판촉비 전가실태에 대해서도 감시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정상적인 유통재벌의 개혁을 위한 정부와 국회의 최소한의 노력을 기대하고 있다.

이제 제화노동자들의 절박한 현실을 바꿔내기 위해 전사회적인 노력이 필요할 때다.

제화노동자권리찾기사업단 등 경제민주화와 유통재벌개혁을 바라는 모든 시민사회단체 정당들은제화노동자의 처우개선과 구두산업의 미래, -사 상생을 위한 유통수수료 인하운동을 전면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다.

백화점 수수료 인하 10만 서명운동을 펼치고, 중소벤처기업부와 공정거래위원회등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갈 것이다.

제화노동자들의 온전한 권리찾기와 유통재벌 개혁을 위한 발걸음에 함께 해 갈 것이다.

전 국민들의 관심과 응원 속에 반드시 실현해 낼 것을 다짐한다.

 

- 백화점38%, 홈쇼핑41%! 못살겠다! 구두업계 유통수수료 인하하라!

- 과도한 유통수수료 인하하고 유통재벌 개혁으로 제화업계 함께 살자!

- 백화점 수수료 내려서 4대보험 쟁취하고 소사장제(특수고용노동자) 폐지하자!

 

2019529일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5 힘내라! 포이동 문화제 file 서울본부 2011.07.01 4564
414 희망통신77호-코스콤 사측, 정규직노조 핑계 대며 대화 거부 코스콤비정규지부 2007.12.03 3429
413 환노위, 코스콤 사장 위증혐의로 고발 file 코스콤비정규지부 2008.01.30 3186
412 홈에버 비정규 노동자의 편지!! 서울본부 2007.07.05 2987
411 현대증권, 코스콤과의 계약 ‘전면 검토’ file 코스콤비정규지부 2008.02.14 3350
410 한우물투쟁 경과보고 file 한우물 2007.07.06 3254
409 한국타이어 진실과 민주를 위한 위원회 한국타이어 2008.05.26 3203
408 하이텍 투쟁 2000일 문화제에 동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하이텍공대위 2007.10.10 3291
407 하이텍 자본은 사기교섭을 진행.... 하이텍지회 2008.02.20 3168
406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충남플랜트 2018.03.29 580
405 플랜트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 충남플랜트 2018.02.27 750
404 투쟁속보 많은 연대 부탁드립니다. 코스콤비정규지부 2007.10.10 3261
403 택시 노동자 테러 및 노동 탄압 분쇄 투쟁 집회 연대 요청 정의 실천 택시 연대 2007.03.30 4153
402 코오롱은 더 이상 "윤리경영"을 입에 담지 마라.<성명서> 코오롱 정투위 2007.06.01 2859
401 코오롱사태의 출발과 끝은 이웅열회장에게 있다. 코오롱정투위 2007.04.10 3430
400 코오롱FnC - 슈콤마보니 파업 12일 제화노동자 총단결 결의대회 file 미전특위(준) 2018.09.10 253
399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6일 투쟁 코오롱정투위 2007.03.29 4312
398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4일-창립50주년 행사는 있을 수 없다!! 코오롱정투위 2007.03.27 4563
397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3일 투쟁!! 코오롱정투위 2007.03.26 4687
396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70일 코오롱정투위 2007.04.02 37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