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r01 slider02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2226cc119f2aa1b0f5cb79bad7775137.jpg
http://seoul.nodong.org/xe/files/attach/images/10867/4c9832970feee7240c013d91f89ddbb7.gif

[다큐상영/토크] 제화노동자 다큐영화 "족쟁이들" 상영회에 초대합니다.



다큐영화 족쟁이들”, 그리고 이야기


더 큰 도약, “제화노동자들에게 날개를 달아 주세요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제화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보장 위한 연대에 감사인사 드립니다.

2019년 새로운 활동을 준비 중인 제화 노동자들에게 힘을 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많은 단체들과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바랍니다.

[현장 36.5] 우리가 정말 사장님인가요  goo.gl/wSYyLq


다큐영화 상영회 족쟁이들”, 그리고 이야기 에서는...

제화노동자들의 투쟁현장을 기록한 다큐영화 통해 지난 활동을 돌아보는 자리

노조할 권리쟁취 위해 현장을 바꿔나가는 제화노동자들을 응원하는 장.

백화점/인터넷쇼핑몰 유통수수료 인하를 위한 전사회적 공동 활동을 다지는 자리

 

일시 : 2019213() 저녁 6

장소 : 서울시 NPO센터 1층 품다(대강당)

(시청역 5, 을지로입구역 1-1번 출구)

 

후원계좌) 110290521362 신한 정기만
문의) 제화노동자 노조 할 권리보장 대책위원회

010-7601-1805(조용현 조직부장)

 

다큐 상영 관람비용은 전액 제화노동자들의 투쟁을 엄호, 지지하는데 쓰입니다.

후원 개인/단체명은 엔딩크레딧에 이름/단체명이 올라갑니다


photo_2019-01-15_10-10-20.jpg

다큐영화 관람권 _ 1만원 /5만원 /10만원


- 족쟁이들 -


런닝타임 50분_ 

_ 다큐감독 문정현“평생 신발만 만들어 왔지만, 장인보다는 ‘족쟁이’란 호칭이 익숙하고, 열악한 노동환경과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공임 속에서 살아온 수제화 노동자들. 참다 참다 못해 길거리로 나선 수제화 노동자들의 지난 1년을 기록했습니다.” 


- 다큐영화 ‘족쟁이’ 상영회, 토크

    더 큰 도약, “제화노동자들에게  날개를 달아 주세요”

  2019. 2. 13(수) 저녁 6~8시

  서울시 NPO센터 1층 품다(대강당) (시청역 5번, 을지로입구역 1-1번 출구)

  문의) 제화노동자 노조할 권리찾기대책위원회  010-7601-1805 

  후원) 110290521362 신한 정기만         


다큐 상영에 관람비용은 전액 제화노동자들의 투쟁을 엄호, 지지하는데 쓰입니다. 

제화 현장 기록을 전 사회에 알려주신 문정현 감독님께 감사드립니다.





수 신 자

 

산별연맹(노조), 진보정당, 노동시민사회단체

( 참 조 )

 

사무처()/ 집행위원장/ 조직담당자 등

제 목

 

제화노동자 다큐 족쟁이들제작 후원 참가요청 건


1.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해체! 노조 할 권리 쟁취!

 

2. <제화노동자 노조할권리보장 대책위원회>는 제화노동자들의 문제해결 위해 결성한 대책위입니다.

3. 지난 2018년 한해 동안 서울지역 노동계와 시민사회 진보정당의 연대와 공동투쟁을 벌여서 노조 가입과 단체교섭 등을 통한 노동3권 보장 등의 성과를 이뤄내고 있습니다.

2019년에도 제화노동자들의 더 많은 노조가입과 노조안정화, 유통수수료 인하를 위한 법제도 개선을 위한 연대 활동 등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4. 제화대책위에서는 지난 1년간의 활동을 담은 독립영화 다큐족쟁이상영회를 개최 하고자 합니다. 노조 할 권리조차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가운데서도 모범적이고 활발한 투쟁을 전개하고 있는 제화노동자 동지들과 함께 자리하셔서 지지와 연대의 힘을 보내 주시길 요청 드립니다.

 

개요

- 행사제목 : 다큐영화족쟁이상영, 제화노동자들과 토크

- 상영일시 : 2019213() 저녁 6

- 상영장소 : 서울시 NPO지원센터 1층 품다(대강당) (시청역5, 을지로입구역1-1)

- 후원계좌) 110290521362 신한 정기만

- 문의: 제화노동자 노조할권리보장 대책위원회 010-7601-1805 (조용현 조직부장)

 

 

요청사항

1) 운영위(대표자회의) 회의, 각종 행사, 집회 시 홍보 협조

2) 다큐 상영회 ; 티켓 구입 및 후원, 토크 행사 참가

 

첨부 : 다큐 상영회 안내 웹자보 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5 힘내라! 포이동 문화제 file 서울본부 2011.07.01 4564
414 희망통신77호-코스콤 사측, 정규직노조 핑계 대며 대화 거부 코스콤비정규지부 2007.12.03 3429
413 환노위, 코스콤 사장 위증혐의로 고발 file 코스콤비정규지부 2008.01.30 3186
412 홈에버 비정규 노동자의 편지!! 서울본부 2007.07.05 2987
411 현대증권, 코스콤과의 계약 ‘전면 검토’ file 코스콤비정규지부 2008.02.14 3350
410 한우물투쟁 경과보고 file 한우물 2007.07.06 3255
409 한국타이어 진실과 민주를 위한 위원회 한국타이어 2008.05.26 3203
408 하이텍 투쟁 2000일 문화제에 동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하이텍공대위 2007.10.10 3291
407 하이텍 자본은 사기교섭을 진행.... 하이텍지회 2008.02.20 3168
406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충남플랜트 2018.03.29 581
405 플랜트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 충남플랜트 2018.02.27 750
404 투쟁속보 많은 연대 부탁드립니다. 코스콤비정규지부 2007.10.10 3261
403 택시 노동자 테러 및 노동 탄압 분쇄 투쟁 집회 연대 요청 정의 실천 택시 연대 2007.03.30 4153
402 코오롱은 더 이상 "윤리경영"을 입에 담지 마라.<성명서> 코오롱 정투위 2007.06.01 2859
401 코오롱사태의 출발과 끝은 이웅열회장에게 있다. 코오롱정투위 2007.04.10 3430
400 코오롱FnC - 슈콤마보니 파업 12일 제화노동자 총단결 결의대회 file 미전특위(준) 2018.09.10 254
399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6일 투쟁 코오롱정투위 2007.03.29 4312
398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4일-창립50주년 행사는 있을 수 없다!! 코오롱정투위 2007.03.27 4563
397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3일 투쟁!! 코오롱정투위 2007.03.26 4687
396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70일 코오롱정투위 2007.04.02 37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오늘 하루 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