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노동상담 - 퇴사 전 통보

근로계약ㆍ채용
2019.07.04 10:11

퇴사 전 통보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1

안녕하세요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퇴사를 하려 하는데 근로계약서에는 (퇴사 3개월전 보고할 의무가있음 인수인계 미완료시 퇴사할 수 없음) 이게 적혀있더라구요 자발적으로 퇴사하고자 했을 때 이를 꼭 지켜야 할 의무가 있나요?

  • ?
    법률센터 2019.07.04 18:15
    안녕하세요 민주노총 서울본부 노동법률지원센터입니다. 답변 드리겠습니다.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면 근로계약이 해지되는 것이 원칙입니다.

    그러나 근로자의 사직서 제출에도 불구하고 사용자가 이를 수리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민법 제660조 제2항에서는 상대방이 근로계약 해지의 통고를 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 지나면 효력이 생긴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본 사안에서와 같은 근로계약상 조항(퇴사 3개월전 보고할 의무가 있음 인수인계 미완료시 퇴사할 수 없음)은 효력이 없고, 회사가 사직서 수리를 하지 않는 경우에도 최대 1개월이 지나면 정당하게 근로관계가 종료됩니다.


    더 궁금한 사항 있으시면 내방하시거나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민주노총 서울본부 노동법률지원센터 공인노무사 여수진, 김한울
    - [민주노총 서울본부 노동법률지원센터 (전화 : 02-2269-0947~8)]

    *************************************************************************************
    노동자들이 개인으로 존재하고 사업장 내에 노동법을 강제할 수단이 없다면
    사용자는 노동조건의 최저기준일 뿐인 노동법조차도 제대로 지키지 않습니다.
    사용자의 위법하고 부당한 인사노무관리를 노동법으로만 제재할 수도 없습니다.

    노동조건의 실질적 개선, 노동자의 인간다운 노동의 실현은
    노동자들이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노동조합’으로 단결해 있을 때만 가능합니다.
    노동조합 설립 및 가입 문의도 언제든지 저희 노동법률지원센터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센터에서는 동의하신 분들에 한하여 매달 노동법 이메일 소식지를 발송해 드립니다.
    또 노동법 법률학교 개최 등 법률센터 행사를 문자로 안내해드립니다.
    원하시면 아래 링크를 통해 자신의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됩니다.
    제공하시는 개인정보는 위 목적 이외의 용도로는 사용되지 않습니다.

    http://goo.gl/forms/5exk29Hkk7S2x1Q52